'파친코' 포스터 / 사진제공=애플TV+
'파친코' 포스터 / 사진제공=애플TV+


애플TV+가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의 시즌 2 제작을 확정했다.

거대한 스케일의 서사를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을 오가며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수 휴가 제작하고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파친코'는 지난 29일 시즌1의 마지막 에피소드 8을 공개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파친코'의 시즌 1은 공개 직후 "시리즈 중 최고", "새로운 마스터피스", "성공적이다", "최고의 각색 작품 중 하나" 등과 같은 평단의 뜨거운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파친코'의 기획자이자 각본가, 총괄 프로듀서인 수 휴는 "이 끈끈한 생명력을 지닌 가족의 특별한 이야기를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말로 표현할 수 없이 기쁘다. 프로젝트를 신뢰하고 지지해 준 애플과 미디어 레즈, 그리고 우리를 응원해 준 열정적인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 놀라운 배우들을 비롯해 제작진과 계속 함께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고 시즌 2 제작 확정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가족, 사랑, 승리, 운명, 그리고 극복까지 전 세계가 보편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다루는 '파친코'는 생존과 번영을 향한 불굴의 의지로 고향을 떠난 한국 이민자 가족의 희망과 꿈을 4대에 걸친 연대기로 풀어낸다. 1900년대 초 한국을 배경으로 시작되는 이 작품은 모든 역경을 이겨내는 강인한 여성 선자의 시선을 통해 그려진다. 시즌 1의 마지막 에피소드에서는 선자가 어린 아들의 도움으로 체포된 이삭을 찾아가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와 같이 눈을 뗄 수 없는 여러 세대에 걸친 대서사는 새로운 시즌에서 또한 한국어, 일본어, 영어 3개 언어로 제작될 것이다.

'파친코'는 수 휴('더 테러', '더 킬링')가 각본을 쓰고 총괄 제작을 맡았다. 코고나다 감독은 하나의 파일럿 에피소드를 포함해 총 4편의 에피소드를 연출, 제작했으며, 저스틴 전 감독이 다른 4편의 에피소드를 연출, 제작했다. 미디어 레즈가 제작을 맡았으며, 미디어 레즈의 마이클 엘렌버그, 린지 스프링어가 총괄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렸다. 블루 마블 픽쳐스의 테레사 강 로우를 비롯해 리차드 미들턴, 데이빗 킴과 세바스찬 리 또한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아카데미 수상에 빛나는 윤여정이 노년의 선자를 연기했다. 한수 역에 이민호, 솔로몬 역에 진하가 캐스팅됐다. 젊은 시절의 선자 역에 김민하, 나오미 역에 안나 사웨이, 젊은 시절의 경희 역에 정은채, 양진 역에 정인지, 톰 역에 지미 심슨, 요셉 역에 한준우, 에츠코 역에 미나미 카호, 이삭 역에 노상현, 모자수 역에 아라이 소지 그리고 어린 선자 역을 전유나가 맡았다.

'파친코'를 제작한 수 휴는 블루 마블 픽쳐스의 테레사 강 로우가 총괄 제작하는 애플 오리지널 시리즈 '화이트 다크니스' - The White Darkness의 기획자이자 총 책임,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할 예정이다. '파친코' 시즌2는 미디어 레즈가 새롭게 제작하고 리뉴얼하는 애플 오리지널 콘텐츠들과 함께 서비스된다. 최근 시즌 3 제작을 확정한 에미상, 미국 배우 조합상(SAG), 크리틱스 초이스 수상작 '더 모닝 쇼' - The Morning Show를 비롯해 스콧 Z. 번즈가 각본과 연출,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단편 모음집이자 화려한 배우진과 기후 변화를 다루는 이야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익스트라폴레이션' - Extrapolation이 이에 포함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