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김희선, 로운, 윤지온이 노견의 마음까지 헤아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에서는 구련(김희선 분), 최준웅(로운 분), 임륭구(윤지온 분)가 사람이 아닌 노견 콩이를 살리기 위해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구련, 최준웅, 임륭구는 레드라이트 애플리케이션 오류로 대상을 정확히 모르는 상황을 맞았다. 그런데도 우울 수치 99%인 관리 대상을 찾아 나섰다. 관리 대상의 위치를 쫓아가던 중, 최준웅은 도로로 뛰어드는 친동생 민영(김서연 분)을 보고 지체없이 달려가 감싸 안았다.

알고 보니 도로에 있던 노견 콩이를 살리려 했던 것. 이를 본 구련은 콩이가 관리 대상임을 알아챘다. 세 사람은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동물을 살려야 하는 임무를 맡게 됐다. 세 사람은 근처 동물병원을 수색해 주인을 찾아 나섰지만 아무 단서도 찾을 수 없었고, 죽음이 머지않은 콩이의 건강 상태와 집을 나온 지 3주가 지났음을 알게 됐다.

구련, 최준웅, 임륭구는 콩이의 주마등 영상 속 주인 김훈(차학연 분)의 행동과 콩이를 찾는 전단지가 어디에도 붙어있지 않음을 확인했다. 이에 콩이가 주인으로부터 버림받았다고 확신했다. 하지만 최준웅은 주인 김훈을 험담할 때마다 화를 내는 콩이를 보고, 콩이의 가출을 의심했다. 아니나 다를까 김훈은 콩이를 애타게 찾고 있었고, 콩이를 향한 그리움과 미안함으로 눈물을 쏟아냈다.
/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내일' 방송화면 캡처
콩이가 주인 곁을 떠난 이유가 드러났다. 김훈은 "나 콩이 없으면 못살아. 내 눈앞에서 콩이 죽으면 나 제정신으로는 못 살아. 만약 그런 일 생기면 그땐 나도 같이 죽을 거야"라고 했다. 콩이는 주인의 말을 듣고, 자신이 죽으면 슬퍼할 주인에게 죽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던 것.

구련은 "네가 뭘 걱정하는지 알아. 근데 그건 남겨진 사람들의 몫이야. 그런 시간이 지나야 마음껏 그리워서 할 수 있는 거야. 당장은 떠올릴 때 아플지 몰라도 그리움이라는 건 행복했던 기억 때문에 생기는 거니까"라며 콩이를 타일렀고, 콩이는 주인 품으로 돌아갔다.

평생을 함께해온 반려견 콩이를 향한 주인 김훈의 진심이 드러났다. 김훈은 "네가 나한테 온 뒤로 매 순간이 행복했어. 넌 유일하게 나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고, 언제나 날 위로해주고 한결같았으니까. 네가 내 삶에서 사라져도 즐거운 마음으로 널 그리워할게. 그러니까 조금만 기다려줘. 다시 만나면 그땐 매일매일 너랑 놀아 줄게. 그때는 널 절대 외롭게 하지 않을게"라며 콩이와 다시 만날 날을 기약했다. 콩이는 따뜻한 김훈의 품에서 눈을 감았다. 에필로그를 통해 50년 후 주마등에서 다시 재회한 김훈과 콩이의 모습이 그려지기도.

한편 최준웅은 자신을 병간호하느라 힘들어하는 가족들을 본 뒤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엄마(윤유선 분)는 오랜 병간호로 휘청거리면서도 "나야 뭐 우리 아들 보면 싹 낫지"라며 자신이 깨어날 것을 믿고 있었다. 동생 민영은 "사람 구하려고 한강에 뛰어든 오빠가 조금은 멋지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다시금 힘을 냈다. 이에 주마등 근무 계약 6개월을 무사히 마친 후 어떻게 될지, 최준웅의 앞날에 관해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구련과 박중길(이수혁 분)의 딥한 전생 인연이 수면 위로 떠 올랐다. 도자기 조각을 들고 피범벅이 된 구련과 그런 구련을 붙잡고 말리는 듯한 박중길의 전생이 공개된 것. 특히 같은 방 안에서 소복 차림으로 마주 선 두 사람의 모습이 이들의 인연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와 함께 임륭구는 자신을 스쳐 지나가는 임신한 여성을 보며 오열했다. 이 여성의 전생 모습은 임륭구와 여성의 관계에 호기심을 높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