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 심진화가 김원효에게 1억원 수표 선물 비하인드를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박솔미가 개그맨 심진화-김원효 부부를 초대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솔미는 부부에게 결혼 10주년 때 1억 준 사연을 궁금해했다. 심진화는 "결혼할 때 김원효씨가 1억 있다고 청혼했는데 1천 만원만 있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심진화는 "결혼 후 원효 씨가 버는 돈으로 살았는데 결혼 5년 차부터 나도 돈을 벌기 시작하면서 전부 저축했다"라며 "1억이 모이길 기다렸다가 1억이 딱 채워진 날 수표 한 장이랑 편지를 함께 내밀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원효는 "고마우면서도 감격스러우면서도 부담스럽기도 하고, 10억 중 1억을 준 게 아니라 전 재산을 주니 책임감도 느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