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 단체./사진제공=KBS
'빼고파' 단체./사진제공=KBS


38kg 체중 감량 후 13년째 유지 중인 김신영이 다이어트 마스터로 나서 6명의 여자 멤버들과 환상의 티키타카 케미를 뽐낸다.

29일 KBS2 예능 '빼고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최지나 PD와 김신영,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일주어터), 박문치가 참석했다.

'빼고파'는 '배고픈 다이어트는 이제 그만!' 연예계 대표 유지어터 김신영과 다이어트에 지친 언니들이 함께하는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다. 수치적인 감량을 위해 출연자들을 극단적으로 몰아세우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이 아닌,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지키며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는 체중관리를 함께 하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이다.
'빼고파' 김신영./사진제공=KBS
'빼고파' 김신영./사진제공=KBS
최지나 PD는 "아이디어는 신영 언니한테서 나왔다. 나 역시 매 해 9kg가 왔다 갔다 하는 고무줄 몸무게라 다이어트가 남 이야기 같지 않더라. 다른 다이어트 예능은 결과물로만 승부하고 과정은 중요시하지 않는데, 우리는 과정을 들여다보면서 왜 사람들이 다이어트를 하는지, 다이어트를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짚어본다"고 설명했다.

김신영은 "지나 PD와 작가님, 나와 셋이서 조촐하게 회의를 먼저 시작했다. 거기서부터 출발이 됐다"며 "기존 다이어트 프로그램들과 차별화를 두자면 체형별로 다 있다. 직업도 다르고 각자의 삶도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합숙이 꼭 필요하냐고 생각할 수 있는데, 나는 같이 음식을 만들고, 레시피를 공유하는 등 함께 하는 하루를 담아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빼고파' 하재숙./사진제공=KBS
'빼고파' 하재숙./사진제공=KBS
김신영은 다이어트에 성공할 것 같은 멤버로 김주연과 고은아를 꼽았다. 그는 "몸으로는 주연이가, 마음으로는 고은아가 건강해질 것 같다. 고은아가 처음에는 갈팡질팡했다. 어디로 튈지 모르고 감정기복도 왔다갔다 해서 우리와잘 어울려질까 고민했는데, 중간 언니 역할을 너무 잘 해주더라"고 말했다.

작품을 위해 24kg 감량을 한 바 있는 하재숙은 출연을 고민했다며 "평소에도 지긋지긋했던 다이어트를 방송에서도 해야 할까 하는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빼고파' 배윤정./사진제공=KBS
'빼고파' 배윤정./사진제공=KBS
배윤정 "공중파에서 고정으로 섭외가 들어온 게 처음이라 뒤도 안 돌아보고 한다고 했다. 가족을 두고 나오는 게 가슴 아프지만, 아이를 낳고 살을 못 빼서 우울해진 내 자존감을 찾기 위해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출산 후 살이 찌며 우울증에 시달렸다는 배윤정은 "나만 우울하고 괴롭다고 생각했는데, 누구나 다 이 과정을 거치는구나, 즐겨야 한다는 걸 느꼈다"며 "남편은 산후우울증에 보탬을 줬다. 살을 안 뺐으면 좋다고 하는데, 자기 몸 아니라고 그렇게 말하면 되나"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빼고파' 고은아./사진제공=KBS
'빼고파' 고은아./사진제공=KBS
고은아는 "기사에 '12kg 감량' 수식어가 따라 다녀서 다들 내가 말랐다고 생각한다. 근데 내 몸이 팔다리가 얇은데 배가 나왔다. 개구리 몸매"라며 "나만의 노하우가 있어서 배를 가리면서 말라보이게 입고 다녔다. 그런데 서른 중반이 되니 급하게 다이어트를 할 때 안 빠지는 살들이 있더라. 30대 대표로서 솔직한 내 몸을 보여드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다이어트에 대한 기억이 늘 안 좋았다는 고은아는 "일 때문에 해야 했던 다이어트라 급하게 살을 뺐다. 그래서 건강하게 다이어트를 해본 적이 없다. 스트레스가 많았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그때의 트라우마가 많이 없어지고 있다. 변비로 고생했는데 잘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사진제공=KBS
'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사진제공=KBS
유정은 "나는 살 빼는 건 쉽다고 생각한다. 근데 유지하는 게 어렵다. 나는 고무줄 몸무게라 살이 찌면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무대에서도 자신감이 없어지더라. 이번 기회에 건강한 다이어트를 해서 유지를 해보자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정은 "다른 걸그룹 친구들이 너무 말랐다. 그래서 다른 걸그룹과 같이 있으면 브레이브걸스가 너무 크더라"며 "마른 몸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30대가 되니 건강한 다이어트에 집착하게 되더라"고 덧붙였다.
'빼고파' 김주연./사진제공=KBS
'빼고파' 김주연./사진제공=KBS
다이어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김주연은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으로 "우리 채널은 몸무게를 재야 해서, 가장 효과적인 건 안 먹는거다. 그래야 많이 빠진다. 물 단식을 하면 많이 빠진다. 그러나 추천하진 않는다. 조금 추천하는 건 정제 탄수화물 끊기"라고 밝혔다.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박문치는 "살을 빼고 다시 화보 촬영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고, 김주연은 "패러글라이딩이 최대 하중이 100kg이다. 홀가분한 마음으로 안전하게 타고 싶다"고 했다.
'빼고파' 박문치./사진제공=KBS
'빼고파' 박문치./사진제공=KBS
배윤정은 "배의 복근을 만들어서 크롭탑을 입고 안무를 짜서 영상을 찍고 싶다"고 밝혔다. 고은아는 "내가 다리랑 팔에 근육이 아예 없어서 이번에 전신 운동 겸 근력을 만들고 싶어 테니스를 배우고 있다. 목표는 작은 테니스 대회를 나가는 거다. 약속을 지킬 수 있을 만큼 실력이 늘면 좋겠지만, 안 된다면 저희끼리라도 작게 대회를 열고 싶다"고 말했다.

유정은 "이효리 선배님을 너무 좋아해서 내가 가장 좋아했던 그 분의 무대를 의상까지 똑같이 입고 오마주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빼고파'는 4월 30일 오후 10시 3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