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사진제공=KBS
'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사진제공=KBS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고무줄 몸무게라고 밝혔다.

29일 KBS2 예능 '빼고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최지나PD와 김신영,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일주어터), 박문치가 참석했다.

'빼고파'는 '배고픈 다이어트는 이제 그만!' 연예계 대표 유지어터 김신영과 다이어트에 지친 언니들이 함께하는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다. 수치적인 감량을 위해 출연자들을 극단적으로 몰아세우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이 아닌,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지키며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는 체중관리를 함께 하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이다.

유정은 "나는 살 빼는 건 쉽다고 생각한다. 근데 유지하는 게 어렵다. 나는 고무줄 몸무게라 살이 찌면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무대에서도 자신감이 없어지더라. 이번 기회에 건강한 다이어트를 해서 유지를 해보자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정은 "다른 걸그룹 친구들이 너무 말랐다. 그래서 다른 걸그룹과 같이 있으면 브레이브걸스가 너무 크더라"며 "마른 몸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30대가 되니 건강한 다이어트에 집착하게 되더라"고 덧붙였다.

다이어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김주연은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으로 "우리 채널은 몸무게를 재야 해서, 가장 효과적인 건 안 먹는거다. 그래야 많이 빠진다. 물 단식을 하면 많이 빠진다. 그러나 추천하진 않는다. 조금 추천하는 건 정제 탄수화물 끊기"라고 밝혔다.

'빼고파'는 4월 30일 오후 10시 3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