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엄마는 예뻤다'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사진='엄마는 예뻤다'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가수 장민호가 20살로 돌아간다면 아이돌을 하지 않았을 거라 밝혔다.

29일 LG헬로비전, MBN 예능 '엄마는 예뻤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황신혜, 방송인 이지혜, 가수 장민호,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과 박현우 CP가 참석했다.

'엄마는 예뻤다'는 의학, 패션, 뷰티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 엄마의 예뻤던 청춘으로 회귀시켜줄 뿐 아니라, 엄마의 마음까지 치유해, 삶을 대하는 방식을 바꿔주는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박현우 CP는 "본인의 삶이 없는 엄마들의 건강을 봐드린다. 엄마가 신청하는 게 아니라 자식이 신청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메이크오버쇼 '렛미인' 시즌1부터 시즌5까지 연출했던 박현우 CP. 그는 "'렛미인'에 비해 대반전은 없다. 엄마들의 웃음을 찾아 드리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이에 황신혜는 "나는 그 무엇보다 대반전이었다"고 말했다.

'렛미인' 진행자를 맡았던 황신혜는 "메이크 오버 프로그램을 통해 내가 많이 배워갔다. 이런 프로그램은 꼭 하고 싶었다. 다시 이런 프로그램이 생겨나줘서 고마웠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다시 20살로 돌아간다면?' 이라는 키워드에 장민호는 "아이돌을 안 했을 것 같다. 적성에 맞는 공부를 하지 않았을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황신혜도 "나도 영어 공부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지혜는 "아이를 더 낳고 싶다. 지금은 노산이라더라"고 덧붙였다.

'엄마는 예뻤다'는 오는 5월 1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