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제공)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제공)

오늘(29일)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특집’ 친구가 두려운 아이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관찰된 일상에서는 ‘사회적 의사소통 장애’를 진단받은 은쪽이의 솔루션 실천 모습이 그려진다. 은쪽이는 공룡 흉내로 분노를 표출하던 자신의 모습을 영상으로 본 뒤,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 은쪽이는 엄마와 함께 ‘상황에 맞는 대화법’과 ‘또래들이 좋아하는 게임 규칙’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진다. 손수 수기로 하나 하나 적은 엄마의 눈물 나는 노력에 출연진들은 감탄을 자아낸다.

오은영은 ”은쪽 엄마가 분명하고 단호하게 지도하면서도 은쪽이의 감정을 적절하게 잘 읽어주는 모습에 ‘엄마답다’라고 생각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 한편, ”은쪽이에게 나이에 맞는 감정 표현법과 문제 해결 방식을 가르치면 좋을 것 같다“라며 추가 처방을 내린다.

상황을 지켜보던 오은영은 영상 중단을 요청하며 ”금쪽이네 역시 노력을 많이 했다“라며 칭찬하는 한편, ”엄마의 ‘친구하는 거야?’라는 물음에 금쪽이는 대답을 강요받는 기분이 들었을 것“이라며 금쪽이의 침묵 원인을 분석한다. 이어 ”금쪽이는 주관적 느낌과 생각을 표현해야 할 때 불안감을 느끼고 머리가 하얘진다“라며 ”좀 더 편안하고 유연하게 넘어갈 수 있는 경험과 훈련이 너무 많이 필요해 보인다“라고 조언한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