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배우 김혜수가 새 아르바이트생으로 출격을 예고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2'에서는 알바생 윤경호, 박효준, 설현, 박병은과 함께하는 7일차 영업이 이어졌다.

어느덧 영업 7일 차에 접어든 마트는 알바생과 사장즈 차태현, 조인성의 완벽한 호흡으로 여유로운 영업을 이어갔다. 그간 소분부터 계산, 정리까지 꼼꼼히 활약했던 윤경호는 점심 영업 전 퇴근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점심 영업은 설현의 떡국과 박효준의 매운김치비빔밥이 새로운 메뉴로 출시됐다. 설현은 첫 떡국에 국물 양을 조절하지 못하고 가득 담았고, 손님은 “사랑이 넘친다”며 감동했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이후 동시에 떡국 세 그릇 주문을 받은 설현은 당황한 듯 손을 씻다 개수대서 물을 바닥에 흘렸다. 이를 본 조인성은 “물총싸움하네”라고 장난치며 “사고뭉치네 사고뭉치”라고 놀렸다. 박병은도 “엉망진창”이라며 거들었다. 이에 설현은 “왜 저렇게 돼있지?”라며 민망해 했다.

설현을 실물로 본 남학생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한 남학생은 “울 것 같아”라고 팬심을 드러내며 설현의 눈도 못 마주치며 수줍어하기도. 차태현은 학생들이 가져온 ‘연애고사’시험지 봉투를 발견하고는 “웃긴다”며 폭소했다. 그러면서 “연애의 답지가 어딨냐”라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녁 영업은 박병은이 공수한 제주도 뿔소라와 윤경호 어머니 표 제육볶음과 제육덮밥이 새로 출시됐고, 조인성은 여기에 시금치 된장국까지 조합을 더했다. 이날 저녁 영업에는 중국집 사장님이 방문해 조인성을 긴장케 하기도 했다. 조인성은 대게라면 4개를 끓였고, 중국집 사장님은 "이거 조인성 씨가 끓이신 거냐"라며 "맛있다"고 호평했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7일차 영업이 끝나고 알바생과 사장즈는 저녁 메뉴로 앞서 다른 가게 사장님이 주고 간 짱뚱어탕과 등갈비 김치찜을 먹으며 감탄했다.

이날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영업 8일 차 알바생을 맡기 전 잔뜩 긴장한 두 사장님의 모습이 담겼다. 차태현은 "오늘 알바생은 회장님이 알바 체험하러 오시는 느낌"이라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새 알바생 김혜수와 박경혜가 등장했고, 차태현은 김혜수에게 90도로 인사했다. 김혜수는 조인성을 반가워하며 “자기야”라며 포옹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혜수는 계산대에서 물건 바코드를 찍곤 "이거 모르고 하나 찍었는데 내가 하나 사야 되냐"라고 해 사장즈를 당황 시켰다, 이어 모든 것에 "왜?"라고 질문을 했고, 차태현은 결국 "아니, 알바 괜히 오셨어"라며 후회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