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이 밝힌 '킬힐' 종영 소감
욕망에 사로잡힌 '우현' 캐릭터 소화
"타이트한 촬영에 탈진 직전까지 갔다"
배우 김하늘./사진제공=tvN
배우 김하늘./사진제공=tvN


김하늘이 타이트한 촬영 일정으로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밝혔다.

배우 김하늘과 27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난 21일 종영한 tvN ‘킬힐’(극본 신광호 / 연출 노도철)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킬힐'은 홈쇼핑에서 벌어지는 세 여자의 끝없는 욕망과 처절한 사투를 그린 작품. 오를수록, 더 높을수록 탐하고 싶어지는 욕망과 권력. 이를 둘러싼 세 여자의 뜨겁고도 격정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김하늘은 극 중 꿈틀대는 욕망으로 UNI 홈쇼핑 탑 쇼호스트 자리를 노리는 우현 역을 맡았다. 작품에 앞서 그는 캐릭터를 위해 실제로 홈쇼핑을 많이 시청하며 쇼호스트의 대사부터 손동작까지 연구했다고. 흑화된 카리스마와 분노, 슬픔이 뒤섞인 감정 연기를 선보여 호평받았다.

'킬힐'은 첫 방송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16부작에서 14부작으로 편성이 변경됐다. 이에 대해 김하늘은 "사실 저도 좀 놀랐다"며 "놀랐다기보다 아쉽지만, 이해가 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시국이다 보니 계속 촬영이 편성은 일찍 잡혔는데 촬영이 계속 늦어졌다"며 "주요 스태프나 배우분들이 자꾸 코로나에 걸리다 보니까 너무 늦어졌다. 도저히 이걸 맞출 수 없는 현실과 부딪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실적인 면에서 배우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없더라"며 "16부까지 가서 후반에 좀 더 나열해놓은 드라마 내용을 우현 캐릭터도 그렇고 차근차근 쌓아서 마무리했음 좋았다는 생각도 했지만, 현실 안에서 최선을 다해야하는 게 배우의 몫이기 때문에 아쉽지만 괜찮다"고 전했다.

타이트한 촬영 일정에 대한 어려움도 털어놨다. 그는 "매 신이 어려웠다. 탈진까지는 아니지만, 이 악다구니를 쓰는 신이 계속 몰려 있는 날이었다. 나락으로 떨어져서 소리 지르는 감정 신들을 온종일 찍는데 그날 새벽까지 촬영했다"며 "비슷한 신이 하나 더 남은 상황에 감독님에게 자신이 없다. 에너지를 너무 소모해버려서 도저히 소화를 못 할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시간이 타이트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찍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촬영 중간에 주저앉을 정도로 너무 힘들어서 감독님께 정말 못할 것 같다고 했는데 ‘하늘 씨 할 수 있다. 절대 못 하지 않을 거다. 조금만 더 기운 내라. 분명히 잘 소화할 수 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제가 거의 탈진까지 가서 그 말을 듣고 갑자기 에너지가 났다"며 "감독님이 저를 믿는다는 그 말이 제가 바닥까지 체력이 떨어져 무너진 상황에 다시 올라와서 잘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