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뚱 에이스’ 문세윤 vs ‘MMA 미들급 챔피언’ 황인수
프로 파이터의 기권 끌어낸 ‘최고의 1분’은?
상상초월 ‘고끝밥 FC’...황인수&김대환 ‘당황’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의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MMA 미들급 챔피언’ 황인수 선수를 꺾고 아귀찜을 차지했다.

26일 방송된 ‘고끝밥’에서는 ‘82 개띠즈’가 ‘이기면 매콤한 아귀찜, 지면 쥐어터진 김밥과 만두’라는 제작진의 제안과 함께 격투기 경기를 준비했다. 개그계의 ‘운동짱’ 윤형빈이 감독으로, 파이터 박형근이 코치로 나서 ‘82 개띠즈’의 훈련을 책임졌다. 윤형빈은 체육관의 막내가 된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에게 기강이 빠졌다며 청소부터 시켰다.

그러던 중 챔피언 자리를 꿈꾸며 막내 생활에 과몰입한 문세윤은 운동기구의 무게를 최대로 했음에도 가뿐히 미션을 클리어했다. 코치 박형근은 유망주를 발견했다며 눈빛이 초롱초롱해졌다. 터키 아이스크림 아저씨와 함께하는 핸드 스피드 테스트에서도 문세윤은 친구들과는 남다른 전략을 선보이며 ‘에이스’로 급부상했다.

한편, MMA 단체 대표인 김대환 해설위원과 1라운드를 넘긴 경기가 1경기뿐이라 ‘인간 수면제’라는 별명을 얻은 미들급 챔피언 황인수 선수의 등장으로 실제 MMA 경기라고 착각할 법한 분위기가 흘렀다. 하지만 라운드마다 찬스를 사용할 수 있는 ‘1:4 핸디캡 매치’ 룰이 밝혀지며 ‘고끝밥 FC’는 자신감을 얻었다.

첫 선수 조세호가 ‘1분간 손 사용 금지’ 룰을 적용받은 황인수 선수와 맞붙었고, 나름대로 재빠른 몸짓을 보였다. 그러나 그는 발차기를 날리다 스스로 넘어지며 그라운드 상황에 처했다. 그때 조세호의 짝사랑 대상(?)인 ‘연주 씨’의 응원 메시지가 흘러나왔고, 조세호는 힘을 내 싱글 레그 테이크 다운을 시도했지만 별다른 기술을 펼치지 못했다. 조세호는 “넘을 수 없는 벽을 느꼈다”라며 미션 실패를 점쳤다.

그러나 ‘고끝밥 FC’의 최약체 황제성은 ‘1분간 박형근 코치 대리 출전’이라는 찬스를 뽑아 환호했다. 프로 선수 황인수와 박형근의 매치에 시선이 쏠린 가운데, 황인수가 순식간에 박형근을 테이크다운 시켰다. ‘고끝밥 FC’는 황인수의 체력이 빠지길 기대했지만, 걱정 속에 등장한 황제성은 도발하며 깝죽대다 결국 황인수에게 제압당하며 기권패했다. 이어 강재준이 등장하자마자 맹렬하게 발차기 공격을 했고, 무도인답게 유도 자세를 펼치며 황인수의 힘을 빼놓았다.

마지막 순서로 에이스 문세윤이 등판했고, ‘1분간 고끝밥 선수 전원 출전’이라는 찬스를 뽑았다. 뜻밖의 1대3 경기 소식에 황인수는 당황했지만, 이내 집중해 문세윤과의 경기를 이어갔다. 황인수가 엄청난 힘으로 문세윤을 그라운드 상황으로 몰았지만, 문세윤은 힘으로 그라운드를 탈출하는 명장면을 빚어내 윤형빈과 김대환을 경악하게 했다. 마지막 1분은 기권한 황제성을 제외한 문세윤 조세호 강재준이 합동해 맹공격을 펼쳤고, 결국 챔피언 황인수의 기권을 받아냈다. ‘고끝밥 FC’는 승리에 기뻐하면서도 지저분한(?) 승리에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승리한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과 함께 고생한 윤형빈 감독, 박형근, 황인수 선수는 함께 아귀찜을 먹으며 피로를 풀었다. 윤형빈은 “인생에서 가장 좋아하는 두 가지, 개그와 격투를 함께했다. 너무 즐거웠다”라며 고끝밥의 매력에 감탄했다.

‘고생끝에 밥이온다’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방송되며,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