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3' ./사진제공=채널S
'신과 함께3' ./사진제공=채널S


2000년 힙하게 가요계를 평정한 원조 힙합 여전사 ‘디바(DIVA)’가 출격한다. 당시 깜짝 스캔들의 주인공 성시경과 비키가 재회, 직접 열애설의 진실을 밝힌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신과 함께 시즌3’ 측은 비키, 김진, 이민경이 2000년으로 돌아가 ‘신카페’를 찾은 모습이 담긴 예고편을 공개했다.

‘신과 함께 시즌3’는 과거로 데려가는 미스터리 공간 ‘신카페’에서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매회 특정 연도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그 시절을 풍미한 ‘추억의 스타’를 게스트로 초대해 추억 여행을 떠나는 미스터리 복고 토크쇼.

공개된 예고편에는 좀 놀아 본 힙합 여전사 디바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원조 걸크러시 그룹의 ‘힙’함을 그대로 간직한 언니들의 거침없는 매운맛 입담이 시작부터 불타오른다. ‘신카페’의 토크가 무르익을수록 속속들이 밝혀지는 디바의 실체와 4MC들을 경악하게 만드는 라떼 시절 숨은 에피소드가 놀라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발라드 왕자’와 ‘힙합 여전사’의 깜짝 스캔들 속 주인공 성시경과 비키의 재회 현장도 공개된다. 두 사람이 직접 밝히는 ‘라떼 스캔들’의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비키 앞에서 성시경이 수줍은 미소를 짓고 있어 더욱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디바의 ‘매운맛 라떼 토크’는 오는 29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신과 함께 시즌3’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