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배우 윤은혜가 자신의 대표작 ‘커피프린스 1호점’을 “나는 다시 안 봤다”라고 반전 고백한다. 또 남장 여자 고은찬을 연기하기 위해 발모제까지 바른 열정 사연을 공개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명세빈, 윤은혜, 보나, 허경환이 함께하는 ‘TV는 첫사랑을 싣고’ 특집으로 꾸며진다.

그룹 베이비복스로 연예계에 데뷔한 윤은혜는 드라마 ‘궁’, ‘포도밭 그 사나이’, ‘커피프린스 1호점’ 등에 출연해 싱그러운 여름의 첫사랑으로 등극했다. ‘라디오스타’에는 2020년 출연해 진솔한 토크부터 힐링 송까지 선보인 바 있다.

2년 만에 재출격한 윤은혜는 ‘라디오스타’ 출연 후 은혜를 입었다며 “득을 많이 봤다”라고 후일담을 고백한다. 이에 4MC는 “그렇게 성스러운 일이 생겼느냐”라고 맞장구쳤다고 해 어떤 내용인지 궁금하게 만든다.

윤은혜는 자신의 대표작이자 여름만 되면 정주행을 부르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을 언급 “나는 다시 안 봤다”라고 반전 고백한다. 이어 그는 “’커피프린스 1호점’ 촬영 장소를 지날 때, 헤어진 남자친구 집 앞을 지나가는 느낌”이라며 남다른 애정도 밝힌다.

윤은혜가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연기한 남장 여자 캐릭터 고은찬은 지금까지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회자될 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다. 윤은혜는 고은찬을 연기하기 위해 태어나 처음으로 숏컷에 도전하고 남자 옷을 입은 것은 물론 발모제까지 바른 열정 넘치는 사연을 공개해 4MC의 감탄을 자아낸다.

멜로 장르에서 활약해 ‘키스신 장인’으로도 꼽히는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1호점’, ‘궁’에서 화제를 모았던 레전드 키스신의 비화를 털어놓는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윤은혜는 17년째 소환되는 예능 ‘일요일이 좋다-X맨’에서 형성됐던 김종국과의 러브라인에 대한 속마음을 공개한다. 이와 함께 윤은혜는 자신과 김종국의 러브라인을 꾸준히 밀고 있는 유재석과 통화한 사연을 귀띔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윤은혜의 ‘커피프린스 1호점’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