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배우 천우희가 안대를 착용한 채 라디오 생방송에 등장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주연 천우희와 김지훈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천우희가 등장하자 "벽이 느껴진다 완벽"이라고 문자를 보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이어 "우희 님 매력적인 눈, 무슨일이냐"라는 메시지가 전해졌고, 천우희는 "다래끼가 났다. 죄송하지만 이렇게 나왔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영화를 열심히 홍보하다보니 피곤한가 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하선은 "'앵커'에 이어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까지 바쁘시다"라고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