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 향한 강한 입질로 피투성이가 된 집안
“안락사 시키려고 했다”
충격의 입질견, 강형욱 솔루션 통할까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안락사까지 고민하게 된 고민견 보호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선 고민견 샤페이 가온이가 등장했다, 가온이는 외부인을 향한 강한 경계심을 비롯해 흥분할수록 강해지는 공격성을 드러냈다.

약 10명 정도 물었던 경력이 있는 샤페이 가온이는 보호자 가족에게도 심한 입질을 가해 큰 상처를 입힌 것은 물론, 산책 도중 지나가는 사람들과 반려견들에게 달려드는 모습을 보였다.

아내 보호자는 “마지막에 물리고 나서 남편한테 안락사 시키자고 얘기 했었다. 하루 지나니까 내가 미쳤나보다 생각했다. 무서워서 손을 못 댈 때도 있지만 그래도 같이 살고 싶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샤페이 가온이는 집에 방문한 이경규와 장도연을 향해 강하게 짖으며 달려들어 충격을 자아내는가 하면, 강형욱 훈련사는 가슴줄을 착용한 샤페이 가온이를 보고 보호자 가족에게 “왜 통제가 쉽지 않은 가슴줄을 사용하냐”라고 질문했다.

보호자 가족은 “상처가 많이 생겨서 그 다음부터 목줄은 안 한다. 달려들 경우 안정시키면 괜찮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강형욱 훈련사는 급기야 “그럼 수고하셨다. 통제가 쉽다면 제가 할 수 있는 게 없다”라며 현장을 떠나려고 해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이미 많은 사람이 물렸다. 조심해야 할 상황에서는 목줄을 써야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형욱 훈련사와 상담을 시작한 보호자 가족은 “가온이에게 물리면 그냥 무섭다. 다른 사람을 물까 봐 걱정된다”라고 밝혔고, 강형욱 훈련사는 “가온이가 이웃이라면 불편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후 강형욱 훈련사는 본격적으로 샤페이 가온이 통제 훈련에 돌입했다. 산책 주도권 잡기 훈련과 공격성 제어 훈련을 받은 샤페이 가온이는 리더십이 있는 아내 보호자의 행동에 잘 따르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헬퍼독을 만난 샤페이 가온이는 격하게 짖었고, 강형욱 훈련사가 이를 강하게 통제하자 괴성을 지르며 발버둥 쳤다. 그러나 결국 강형욱 훈련사의 통제에 따르며 흥분을 가라앉혔다.

아내 보호자 역시 강한 통제 훈련을 이어가자 샤페이 가온이는 낯선 사람이 지나가도 미동도 보이지 않았다. 또한 처음에는 짖으며 경계심을 보였던 이경규와 장도연이 지나가도 큰 반응을 보이지 않아 아내 보호자는 “앞으로 엄청 좋아질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