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가수 이찬원이 세계적인 투수였던 김병현의 현실을 안타까워 했다.

지난 25일에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김병현, 홍성흔, 니퍼트, 이대형, 이대은이 출연한 가운데, 야구인들의 섬 '야도'에서의 하루가 담겼다.

야도의 아침이 밝았다. 왠일로 이장인 김병현이 가장 먼저 일어나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대형이 일어나 텐트 밖으로 나오자 '빽토커' 이찬원은 "아침에도 잘생겼다"라며 감탄했다. 그러면서 이찬원은 "김병현, 이대형 두 선수가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다. 고향도 같다. 둘 다 광주다"라고 깨알 지식을 뽐냈다.

또한 이찬원은 "이대형 선수 외모에 엄청 신경 쓴다. 이 선수 집에 갔다가 깜짝 놀랐다. 보통 남자들은 스킨, 로션 아니면 올인원 쓰지 않냐. 화장대에 화장품만 스무개가 넘는다. 아이크림, 수분크림 다 바른다"라고 전했다.

김병현은 "바르는 팩"이라며 얼굴에 크림을 덕지덕지 발랐다. 그는 "예전에 안정환 형 가방에 봤는데 화장품만 한가득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대형은 "비주얼에 밀리면 안 된다"라고 했다.

이대형이 화장품을 발라 외모가 더욱 빛나자 이찬원은 "축구에 안정환이 있다면 야구엔 이대형이 있다"고 했다. 그러자 안정환은 "야구는 얼굴이 좋을 수 밖에 없다. 모자 쓰고 햇빛 다 가리지 않냐"라며 "농구는 아예 말하지도 마라"라고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모두가 일어난 후 김병현은 핵잠수함 답게 놀라운 물 수제비 실력을 자랑했다. 이대은이 2회, 이대형이 2회, 니퍼트가 3회 돌을 튕긴 가운데, 홍성흔이 4회 튕겨 자존심을 세웠다. 김병현은 특유의 투구폼으로 강속구를 날렸고, 5회 튕겨 불 수제비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찬원은 이를 깔끔하게 해설하며 '캐스또' 역할을 톡톡히 했다.

MC 붐은 김병현의 실력에 감탄하며 "이 모습 만큼은 자녀들이 같이 봤으면 좋겠다"고 했고, 안정환도 "이건 잘 한다. 세계적인 선수가 맞다"고 인정했다.

이찬원은 "야구할 때 영리한 두뇌가 돋보이고 경기 운영 능력이 뛰어난 선수다"라며 "사실 '안다행'을 통해 무너졌다"고 했다. 그러자 안정환은 "그건 우리 잘못이 아니다. 허재형이랑 초도에 들어갔다오더니 무너졌다. 자기들끼리 무너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병현, 홍성흔, 니퍼트, 이대형, 이대은은 우여곡절 끝에 통발로 망둥이, 장어, 우럭 등을 잡았다.

모두 손질을 고민하고 있을 때 평소 낚시를 즐긴다은 이대은이 나서 눈길을 끌었다. 김병현은 "내가 서포트 하겠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역시나 김병현은 석쇠를 놓는 것부터 헤맸다. 이때 니퍼트가 나서 차분하게 해결했다. 청년회장 강력 후보답게 여기저기서 해결사의 모습을 보였다. 홍성흔은 이를 견제했다.

식사를 마친 뒤 이장인 김병현은 야도의 청년회장을 직접 발표했다. 그는 니퍼트를 청년회장으로 뽑았고, 이를 지켜보던 안정환은 "누가 봐도 니퍼트다"라며 인정했다.

그러나 니퍼트는 "저 안 할래요"라고 사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홍성흔은 자신을 뽑지 않았다며 분노했다. 당황한 김병현은 "그냥 형님이 하시죠"라며 번복했고, 홍성흔은 이를 넙죽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