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서장훈이 '쇼핑 중독녀'의 해맑음에 말을 잇지 못했다. 결국 함께 웃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옷 사느라 빚만 2000만원이 쌓였다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날 의뢰인은 쇼핑 때문에 월급을 모으지 못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의뢰인은 대략 280만원 정도 월급을 받고 있다고 했다. 부모님과 살기 때문에 월세, 식비 등은 걱정히 없다. 온전히 쇼핑하는데 돈을 쓴다. 의뢰인은 "지난달 옷을 사는데만 월급의 2배를 썼다. 3개월 전부터 리볼빙까지 하게 됐다. 심각한 수준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쇼핑몰 보다가 찜 다 해놓고 20~30개 다 사고 그렇지?"라고 묻자, 의뢰인은 해맑게 "맞다"라며 "명품 이런걸 사는 건 아니다. 예쁘면 된다. 제가 마음에 들면 된다"고 웃었다.

그러자 이수근은 "한 번 입은 건 또 안 입는구나"라고 물었고, 의뢰인은 "맞다"라고 또 해맑게 웃으며 "사진에 나왔던 걸 또 입고 올리면 안 된다"고 했다.

의뢰인은 SNS도 중독이었다. 여러 장소에서 다양한 의상을 입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집에도 누울 공간 빼고 옷이 꽉 차있다"고 했다. 의뢰인의 부모님은 이를 보고 욕을 하며 다 불태워 버린다고 한단다. 그러면 의뢰인은 이를 무시한다고. 의뢰인은 이마저도 해맑게 웃으며 얘기했다.

서장훈이 "안 입는 옷은 좀 팔지 그러냐"라고 하자 의뢰인은 "끄래서 중고로 판다. 중고 수익이 50에서 100만 원 정도 나올 때가 있다. 그걸로 카드값을 메꾼다"라고 대답했다.

"빚이 있냐"고 묻자 의뢰인은 "빚이 있다. 엄마는 모른다. 카드값으로는 1,000만 원, 다른 빚이 1,000만 원 있다. 원래 100만 원만 은행에서 대출받았는데 신용 등급에 맞춰 1,000만 원 이상을 더 준다더라. 필요한 만큼 쓰고 다음주 정도에 주면 된다고 하더라. 막상 갖고 있다 보니 쓰게 된 것이다. 비싼 퍼 재킷이나 코트는 고가라서 그걸로 샀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모든 사람들이 꽁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의뢰인의 SNS 사진 중에 루이비통 가방을 착용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대해 의뢰인은 "샤넬 가방을 사려고 오픈런 했다. 그런데 이미 다 팔렸더라"라며 "기분이 안 좋아서 돈을 무조건 써야겠더라"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빚도 있는데 어떻게 샀냐"고 하자 의뢰인은 "할부"라고 당당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분노 게이지가 상승한 서장훈은 "여기 나와서 혼나는 애들 많이 봤지?"라고 했고, 의뢰인은 "저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다 저처럼 살지 않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 말에 서장훈은 "누가. 누가 버는 대로 전부 다 써? 네 친구들도 옷 사겠지만 다 나름대로 모아뒀을 것. 280 버는데 400 쓰는 사람이 어디있냐"고 버럭했다. 그러면서 "네가 루이비통 가방을 들고 여기서 사진을 찍으면 너한테 돈 10원이라도 들어오는 게 있냐. 여기 가서도 돈 쓰고 오는 거 아니야. 가서 사진만 찍은 게 아니라 디저트도 먹고 했지 않냐"라고 분노했다.

의뢰인은 디저트 가격이 10만 원 정도 나왔다고 아무렇지 않게 말했고, 서장훈은 "그러니까 네가 돈을 내고 가서 사진 찍고 한 장 건졌다. 이게 네 인생에 뭐가 그렇게 대단하냐. 마음이 뿌듯해?"라고 따졌다. 그런데도 의뢰인은 "뭔가 뿌듯하다. 아 너무 예쁘다"라고 맞받아졌다.

서장훈은 "뭐가 예뻐? 어디가 예뻐?"라며 사진을 다시 한 번 뚫어지게 쳐다봤다. 이어 "하나도 안 예쁘다"라고 속삭이듯 말했다. 그러자 의뢰인은 끝까지 "아니다. 예쁘다"라겨 해맑게 말했다. 서장훈은 어이가 없어 실소가 터졌다.

계속해서 서장훈은 "부모님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없으시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의뢰인은 "아니다. 저희집이 부유하지 않다"고 했다. 서장훈은 "그걸 아는 놈이 이러냐"라고 했고, 의뢰인은 "하하하"웃었다. 서장훈은 "웃어?"라면서도 해맑음에 두 손 두 발 다 들고 함께 웃었다.
[종합] "웃어?"…서장훈, 2000만원 빚 '쇼핑 중독女'에 분노→해맑음에 '실소' ('물어보살')
서장훈은 "네가 밝고 해맑아서 화를 내기 미안하지만 중요한 게 있다. 자신을 꾸밀 수 있다. 그렇지만 자신의 처지에 맞게 해야 한다"라며 "인플루언서 처럼 직업적으로 해보겠다는 것도 아니고, SNS 업로드를 위해 옷을 사지 않느냐. 취미에 전 재산을 투자하는 사람이 어디 있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장훈은"네가 입은 옷이 너를 판단하는 잣대가 되지 않는다. 네가 멋있고 훌륭한 사람일 때 어떤 옷을 입어도 당당하고 멋있다. 아무것도 없으면서 옷 바꿔 입고 새로 사 입는 사람 하나도 멋있지 않다. 하나도 고급스러워 보이지 않는다. 예쁜 건 네 생각이다. 개뿔 하나도 안 멋있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의뢰인은 "더 예쁜 사진도 있다"라고 받아쳤다. 서장훈은 "그냥 고급스러워 보이는 사람 흉내내는 거 같다"라고 했고 이수근은 "그게 왜 그럴까? 빚이 있으니까. 네가 여유가 있고 모아놓은 게 있으면 멋있다. 그게 아니지 않냐"고 나무랐다.

이어 이수근은 "버는 돈에 비해 쓰는 돈이 많아지니 다른 생각하게 되고 2, 3금융 찾으면서 빚이 산더미로 커진다. 나중에는 지금 하는 이 일을 아예 못하게 될 때가 온다. 빚이 있는데 뭐가 기쁘겠냐"고 말했다.

서장훈은 "뭐가 진짜 중요한지 생각해 봐라"라고 했고, 이수근은 "올해를 빚 청산하는 날로 정하자"고 부탁했다. 이에 의뢰인도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