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재벌가 입성' 박주미, 임신→이가령 '이민영 퇴마' 후 유산 ('결사곡3')


재벌가 며느리가 된 박주미와 전수경이 나란히 임신하며 제대로 된 '두 번째 꽃길'을 예고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3'에서는 서동마(부배 분)과 재혼한 사피영(박주미 분)이 허니문 베이비를 가졌고, 서반(문성호 분)의 아내 이시은(전수경 분)도 입덧을 하며 임신을 짐작케 했다.

이날 서동마는 사피영의 딸 지아(박서경 분)의 중학교 입학식에 사피영과 동반 참석했다. 지아는 보기 좋은 엄마과 새 아빠를 보며 "두 분 결혼하는 거 저한테 확실한 선물"이라고 행복해했다.

사피영의 전남편 신유신(지영산 분)은 행복하지 않았다. 아미(송지인 분)은 김동미(이혜숙 분)가 신기림(노주현 분)을 죽게 만들었다는 실토를 듣고 신유신엑에게 전했다. 하지만 신유신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난 어머니"라며 김동미를 감싸 아미의 분노를 유발했다.
[종합] '재벌가 입성' 박주미, 임신→이가령 '이민영 퇴마' 후 유산 ('결사곡3')
고부 갈등을 지켜보며 스트레스가 쌓인 지영산은 승마 용품점에 들렀다가 화기애애한 지아와 서동마의 모습을 보고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사피영이 집을 비운 사이 지아의 짐을 빼올 생각을 했다. 신유신의 폭주 소식을 들은 사피영은 신유신을 찾았고 "하늘이 두 쪽나도 내 딸 내가 키운다"고 화를 내는 신유신에게 "본인에 대해선, 본인 허물을 그렇게 관대하게 이해받아야 마땅해? 정떨어진 것도 모자라서 '환멸'까지 가야겠어?"라고 차갑게 응수했다.

신유신은 "내가 그렇게 둘째 갖자고 해도 귓등으로 흘리더니, 갖은 이유로 피하고. 그 작자(서동마)한테 둘째 낳아준다고 했다며"라고 말하며 지질함의 끝판왕 모습을 내비쳤다.
[종합] '재벌가 입성' 박주미, 임신→이가령 '이민영 퇴마' 후 유산 ('결사곡3')
서반과 신혼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이시은은 시아비지(한진희 분)와 합가했다. 그는야무진 성격으로 시아버지의 관심을 받았다. 이시은은 식사 자리에서 반찬이 너무 많은 것과 음식에 조미료 맛이 강한 것을 꼬집으며 며느리로서 야무진 모습을 보였다. 박해륜(전노민 분)도 불행했다. 아들 우람(임한빈 분)의 력셔리한 근황에 씁쓸해하며 초라한 모습을 보여줬다.

사피영과 서동마는 모두의 축복 속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사피영은 신혼여행 중 "임신 3개월에 들어섰다"고 고백했다. 서동마는 태명을 당당이로 지으며 "평생 받들어 모실게. 너무 행복하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이 기분!"이라며 행복해했다.
[종합] '재벌가 입성' 박주미, 임신→이가령 '이민영 퇴마' 후 유산 ('결사곡3')
시아버지는 서동마와의 전화로 사피영의 임신 소식을 듣고는 "고맙다. 내가 니들 선물 줘야 하는데 큰 선물 받았어"라며 흐뭇해했다. 그리고 다음 날, 주방에서 음식을 확인하던 이시은이 '헛구역질'을 하면서 임신을 예고했다.
[종합] '재벌가 입성' 박주미, 임신→이가령 '이민영 퇴마' 후 유산 ('결사곡3')
[종합] '재벌가 입성' 박주미, 임신→이가령 '이민영 퇴마' 후 유산 ('결사곡3')
한편 부혜령(이가령 분)은 판문호(김응수 분)와 소예정(이종남 분)에게 임신을 알렸다. 판사현(강신효 분) 역시 이를 듣고 기뻐했다. 임신을 했으니 부혜령이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 판문호는 송원(이민영 분)의 퇴마를 결정했다.

판문호는 '순산 기원'으로 속인 퇴마 불공은 성공적으로 끝이 났다. 그러나 송원이 부혜령의 몸에서 떨어져 나가자마자 부혜령은 하혈을 했고, 결국 유산했다. 판사현은 "또 가지면 돼"라고 다정하게 위로했지만 "안 가져, 소용도 없어. 나만 고생"이라고 쌀쌀맞게 대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