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사진=KBS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가수 고(故) 신해철 가족이 새로운 가족사진을 남겼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예능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신해철의 자녀 하연, 동원이 엄마 윤원희의 생일을 맞아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직접 생일상을 차리기로 한 하연, 동원은 각자 성게 미역국과 소고기 미역국을 만들기 시작했다. 정확한 계량을 하는 하원과 달리 동원은 자기만의 스타일을 고집했고, 결국 소고기가 까맣게 타며 화재경보기가 울리는 위기를 겪었다. 우여곡절 끝에 미역국을 완성한 동원은 금가루를 아낌 없이 뿌려 눈길을 사로잡았다.

엄마 윤원희의 선택은 하연의 성게 미역국이었다. 이에 동원은 토라진 듯 방에 들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하연은 엄마와 함께 노래방으로 향했다. 신해철과 붕어빵 외모의 하연이는 아빠 신해철의 노래인 '째즈 카페'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KBS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사진=KBS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마지막 이벤트는 셀프 가족사진 찍기였다. 이는 토라진 줄 알았던 동원이가 혼자서 준비한 이벤트였다. 드레스와 정장을 갖춰 입고 사진관을 찾은 하연, 동원, 윤원희. 무엇보다 하연은 "가족사진에 빠질 수가 없지"라며 신해철의 사진을 꺼내 뭉클함을 자아냈다.

윤원희와 아이들은 사진 속 신해철의 표정과 포즈를 똑같이 따라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사진 촬영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홍진경이 "너무나 보기 좋다. 신해철 씨도 하늘에서 정말 뿌듯하셨을 것"이라고 하자 윤원희는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짜파구리' 먹방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윤후는 다시 한 번 신메뉴 개발에 나서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윤후는 '아빠 어디가'에 함께 출연했던 이종혁 아들 준수, 류진 아들 찬형, 찬호 형제를 지원군으로 불러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고, 짜장라면에 불막창을 추가해 '막창게티'를 만들었다.

맛을 본 이들은 모두 만족감을 드러냈고, 홍진경은 "실제로 기업에 제안서를 넣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