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가수 은지원이 결혼 생활이 행복하지 않았음을 직접적으로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멤버들이 공간 컨설팅 전문가이자 건축가 유현준을 사부로 모시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현준은 "근처 아파트에 세들어산다"고 말해 반전을 안겼다. 양세형은 "심지어 세들어살면 집을 못 꾸미지 않나"라고 했다. 유현준은 "손도 못 댄다. 제가(건축가로서) 관여한 공간들 중에서 유일하게 포기한 공간이 제 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단 집은 나 혼자 사는 공간이 아니지 않나. 규칙을 정하는 것도 가족이랑 같이 해야한다. 개인적인 욕심은 사무실에서 다 해결한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유현준은 "내 공간을 가지기 쉽지 않다. 내 마음대로 하는 공간은 두 군데다. 두 칸짜리 옷장과 베란다가 제 맘대로 할 수 있는 공간"이라며 "거기서 운동하고 화분하고, 거기는 깨끗하게 치워놓는다"고 했다.

이어 "내 공간이라고 말할 수 있는 곳이라함은 내 규칙을 심을 수 있느냐 없느냐다. ㅇ일단 손쉽게 자기만의 규칙을 심을 수 있는 건 옷장 정리라 생각한다. 옷을 꽂아놓은 순서라던지 물건을 버린다든가 하는 것들은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유현준은 "그걸로 내 규칙을 심어놓으면 내 공간이 되는 거다. 볼 때 마다 거울로 내 모습을 본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나를 반영한 공간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은지원은 "나는 한때 화장실에 제일 행복했었는데"라고 말했다. 멤버들이 어리둥절해 하는 사이 유현준은 "혼자 있을 수 있는 공간이니까"라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은지원은 "화장실이 의외로 행복하더라"라고 긍정했다. 양세형이 조심스럽게 "형 예전에.."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이승기도 언급하려 하자 은지원은 "결혼해봐 너도"라며 쿨하게 결혼 및 이혼을 언급했다.

은지원은 "똥도 안 마려운데 계속 앉아 있었어"라며 솔직히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한편 은지원은 2010년 4월 미국 하와이에서 2세 연상 이 모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 씨는 은지원이 '첫사랑'이라고 언급한 여성이자, 축구선수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의 친언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혼 2년여 만인 2012년 8월 합의 이혼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성격차이다.

당시 은지원의 소속사는 "성격 차이로 인해 서로간의 적응에 어려움을 겪다가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각자 원하는 길로 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은지원 측은 비연예인인 전처의 사생활을 위해 굳이 이혼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다가 2013년 파경 소식이 알려지자 공식으로 인정했다. 소속사는 "이혼 사실이 공개된 지금도 이모씨의 일상 생활이 평소와 다름없이 유지될 수 있도록 관심이 지속되질 않길 바란다"고 설명한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