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아들의 돌발 행동에 눈물을 쏟는다.

25일 방송되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첫째, 둘째 아들과 특별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담긴다.

임창정, 서하얀 부부는 지방에서 골프 훈련 중인 두 아들을 찾는다. 오랜만에 나들이에 나선 두 사람은 부부의 애청곡을 들으며 오붓한 데이트를 즐긴다. 그러나 평화로움도 잠시, 나얼의 노래가 흘러나오자 서하얀은 “이 부분 음정 높다. 오빠도 올라가?”라며 임창정을 자극한다. 이에 임창정은 “내가 안 올라가는 고음은 없다”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인다. 계속되는 서하얀의 도발에 승부욕이 발동한 임창정은 3옥타브를 넘나드는 나얼 노래에 도전, 폭풍 열창으로 콘서트 장을 방불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후 두 아들과 만난 임창정, 서하얀 부부는 향상된 아이들의 골프 실력에 감탄한다. 이에 ‘연예계 골프왕’ 임창정은 두 아들에게 소원 내기 골프 대결을 제안한다. 잠시 고민하던 아이들은 “엄마 갖고 싶은 거 없어요?”라며 서하얀의 소원을 묻고, 두 아들의 예상 밖 소원에 임창정은 사색이 된 반면 서하얀은 쾌재를 불렀다고.

임창정의 남다른 교육관이 재조명돼 눈길을 끈다. 앞서 임창정은 “훈육을 위해 아들의 친구에게 무릎까지 꿇었다”는 사연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다. 그런데 이날 당사자인 두 아들은 “솔직히 억울했다”며 당시 사건의 진실을 털어놓고, 6년 만에 모든 내막을 알게 된 임창정, 서하얀 부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진 아이들의 돌발 행동에 서하얀은 오열하기에 이르고, 임창정까지 눈물을 글썽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 임창정, 서하얀 부부와 두 아들의 이야기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