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지원./사진=소속사 제공
배우 하지원./사진=소속사 제공


배우 하지원이 ‘나무는 서서 죽는다’에서 제목을 변경하고 제작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KBS 새 드라마 ‘커튼콜’의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커튼콜’은 북에서 온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한 남자와 그 남자와 사랑에 빠지는 한 여자, 그리고 그 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하지원은 극 중 ‘호텔 낙원’의 막내딸이자 총지배인 박세연으로 분한다. 박세연은 호텔 낙원을 이끄는 실질적인 경영자로, 호텔의 A~Z까지 모두 경험하고 총지배인 자리에 오른 실무 라인의 리더다. 그는 묘한 평범함을 가지고 있으며 정무에 능통한 실무파로, 모든 임직원에게 사랑받는 존재다. 박세연은 자신의 일상에 파문처럼 등장한 세 남자 때문에 운명의 소용돌이를 겪는다.

하지원은 ‘병원선’, ‘기황후’, ‘더킹 투하츠’, ‘시크릿 가든’, ‘황진이’, ‘발리에서 생긴 일’, ‘다모’ 등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사랑을 받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해 왔다. 여기에 영화 ‘담보’, ‘코리아’, ‘해운대’, ‘1번가의 기적’ 등 스크린에서도 흥행 기록을 써 내려온 그가 새 드라마 ‘커튼콜’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커튼콜’는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숨바꼭질’ 기획, ‘표적’ 각본, ‘히트맨’, ‘청년경찰’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하지원이 강하늘과 만나 어떤 연기 시너지를 만들어낼지 궁금해진다.

‘커튼콜’은 곧 주연 배우 캐스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할 계획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