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박하선, 구교환./ 사진=SBS '씨네타운' 공식 인스타
신현빈, 박하선, 구교환./ 사진=SBS '씨네타운' 공식 인스타


배우 구교환과 신현빈이 라디오에서 남다른 입담을 자랑해 청취자를 즐겁게 했다.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티빙 새 오리지널 시리즈 '괴이'에서 주연으로 호흡을 맞춘 구교환과 신현빈이 출연했다.

이날 DJ 박하선은 지난해 열린 청룡영화상에서 구교환이 인기스타상 수상 이후 화제가 된 수상소감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구교환은 "정말 기뻤다. 그런데 뭘 했는지 기억이 잘 안 난다"라고 했다. 박하선은 "그때 떨려서 못다한 수상 소감이 있다면 해 달라"고 요청했고, 구교환은 "파이팅 앞에 '아자아자'를 넣고 싶다. 아자아자 파이팅"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지켜본 신현빈은 "제가 그날 현장에 있었다. 시상을 하러 나갔다가, 상 받는 걸 대기실에서 모니터로 봤다"라며 "평소 구교환을 아니까 '저거는 찐 텐션이다' 라고 생각했다. 다들 일부러 그런건가라고 생각 하시더라. 오히려 의도해서 재미있게 하려고 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러자 구교환은 "그렇다, 의도를 갖고 움직이면 고장나는 스타일이다"라며 웃었다.

두 사람이 출연한 '괴이'는 저주 받은 불상이 나타난 마을에서 마음속 지옥을 보게 된 사람들과, 그 마을의 괴이한 사건을 쫓는 초자연 스릴러다. 극 중 구교환은 고고학자 정기훈 역을 맡았고, 신현빈은 천재 문양 해독가 이수진을 연기했다. 두 사람은 부부 였지만 아이를 잃게 되면서 별거를 하게 된다.

구교환, 신현빈은 서로의 캐릭터를 소개해주기로 했다. 구교환은 이수진에 대해 "노영심 선배님의 '그리움만 쌓이네'가 생각난다. 애틋하고 그립지만 이상하게 용기가 나지 않는 관계다. 애틋하고 그립고 보고싶은 마음이 많이 뭉쳐있다"라며 "별거인데 약간 '썸' 타는 느낌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현빈은 "고고학자 정기훈은 괴짜 같기도 하지만 자기 분야에 대한 애정이 확고한 사람이다"라며 "함께 아이를 낳고 평범하게 살고 있었는데 사고로 아이를 잃게 된다. 그러면서 부부간에 갈등이 생기고 그 상황에서 혼자 괴로워하기도하고 그리워하면서 지내는 인물이다"라고 했다.

신현빈의 깔끔한 설명을 본 구교환은 "다시 하겠다. 저는 너무 우아하지 못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구교환-신현빈./ 사진=씨네타운 공식 인스타
구교환-신현빈./ 사진=씨네타운 공식 인스타
두 사람은 '괴이'에서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신현빈은 "같이 연기하는 것에 대해 기대도 컸고 어떻게 호흡을 맞출 수 있을까 궁금함이 있었다"라며 "기대 이상으로 좋은 점들이 많았다. 늘 고마웠다"라고 했다.

구교환도 "신현빈은 마음에 평화를 많이 주는 스타일이다"라며 "사적인 얘기를 건네기도 하고 취향을 묻기도 했다. 또 유머를 펼치기도 하고 비타민을 건네기도 하고, 약을 주기도 했다. 힐링 받는 기분이었다. 보답하고자 열심히 했다"라고 화답했다.

아울러 신현빈은 래퍼 딘딘과의 관계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신현빈은 "딘딘의 둘째 누나와 학창시절 친구다. 10세 때부터 친했다. 딘딘을 다섯 살인가 그 때부터 봤다. 아기일 때 엄청 귀여웠다"고 말했다.

이어 신현빈은 딘딘이 방송에서 밝힌 자신의 미담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앞서 딘딘은 누나에게 구박을 받을 때 신현빈이 이를 말려줬다고 알린 바 있다.

신현빈은 "딘딘이 누나들과 나이 터울이 있다. 까불다가 많이 혼나서제가 그랬었나보다. 말렸던 기억은 나지 않는데, 본인에게 크게 남았나보다. 고맙다 미담을 얘기해줘서"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신현빈은 "딘딘은 어렸을 때부터 까불었는데 밉지 않았다. 사이좋게 지내 온 친구 동생이다"라고 덧붙였다.

구교환-신현빈 주연 '괴이'는 오는 29일에 처음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