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송지효가 '런닝맨' 내에서 최강 인싸로 거듭난다.

24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세상과 담을 진 담지효에서 최강 인싸로 거듭난 송지효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는 600회 기념으로 꾸며져 시청자들과 함께하는 '님과 함께' 레이스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시청자가 제시한 아이디어를 통해 새로운 콘셉트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미션을 진행했다.

유재석은 본격 돈 자랑하는 'Flex 모드', 지석진은 멤버들에게 관심 많은 따스한 형, 김종국은 본인 이미지와 거리가 먼 '가냘픈 종이 인형'으로, 하하와 양세찬은 고학력자, 전소민은 한복 입은 '예절 소녀'로 모두 실제 본인과 정반대의 캐릭터를 주문받았다.

특히 송지효는 실제 본인과 거리가 먼 '핵인싸' 캐릭터를 부여받아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네가) 여기서 진행하고 다 해야 한다"라며 온갖 훈수를 뒀다.

이에 송지효는 "자 시작하자! 붐바스틱!"이라며 어설픈 '인싸 기질'을 보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곧 박수와 함께 "여러분!"을 제창하며 모두의 주의를 끄는 등 숨겨둔 리더십을 뽐냈다.

또한 이어지는 미션에서도 송지효는 평소와 다르게 먼저 앞장서는 등 핵인싸 모드를 선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역시 인싸라 솔선수범한다"라며 송지효를 '적극 지효'를 넘어선 '인싸 지효'로 인정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