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데뷔 6년 만에 개최한 첫 팬미팅을 통해 팬들에게 큰 위로를 전했다.

김세정은 지난 23일 서울 예스24 라이브홀에서 'KIM SEJEONG 1st FANMEETING 세정이의 세상 일기'를 개최했다.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김세정은 숲속의 요정을 연상케 하는 연보랏빛 미니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그는 자신의 히트곡 '꽃길'을 열창하며 팬미팅의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팬들은 힘찬 박수와 환호성으로 그녀를 반겼으며, 김세정은 오랜만에 팬들과 마주한 감격스러움에 오프닝부터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김세정은 '화분', '터널', 'Whale', 'Skyline', '집에 가자' 등 다채로운 무대로 감미로운 보이스로 따뜻한 감성을 전달했다. 더욱 풍성하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 밴드 연주까지 더
해 한층 큰 감동을 안겼다.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그뿐만 아니라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OST '재회', '사랑의 불시착' OST '나의 모든 날', '푸른 바다의 전설' OST '만에 하나', '사내맞선' OST '사랑인가봐' 등 OST 메들리, '봄날은 간다' 커버 등을 선사하며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무대를 펼쳤다.

이번 팬미팅 타이틀이 '세정이의 세상일기'인 만큼, 김세정은 자신의 일기장을 팬들과 공유하는 형식으로 무대를 꾸몄다. 데뷔 후 약 6년 만에 처음으로 단독 팬미팅을 개최한 김세정은 아름다운 무대뿐 아니라 진솔하고 재치있는 토크로 팬들과 더욱 가깝고 친근하게 교감했다.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특히 김세정은 직접 팬들의 사연을 받아 '우리가 서로에게 위로가 됐던 순간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비타민 같은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하고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음악과 연기에 임하는 진지한 태도와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며 진정성 있는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팬들은 '아마 난 그대를' 무대 중 깜짝 슬로건 이벤트 준비해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이에 김세정은 눈물을 흘리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세정은 "감사하다. 늘 여러분 곁에 있는 세정이가 되겠다"며 팬들의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김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번 팬미팅은 오프라인 뿐 아니라 직접 현장을 방문하지 못하는 전 세계 팬들을 위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생중계됐으며, 김세정은 많은 글로벌 팬들과 소통하며 남다른 팬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김세정은 차기작 '오늘의 웹툰' 촬영을 비롯해 화보, 광고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