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신민아 /사진제공=tvN
이병헌, 신민아 /사진제공=tvN


이병헌과 신민아가 7년 만에 제주에서 다시 만난다.

24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6회는 이병헌(이동석 분)과 신민아(민선아 분)가 주인공인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로 꾸며진다.

지난 방송 프롤로그를 통해 7년 전, 학창 시절 과거가 짧게 공개됐다. 이날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가 본격적으로 풀릴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6회 장면 속 이동석과 민선아의 7년 전 과거와 현재의 극과 극 만남을 포착한 스틸을 공개했다. 7년 전 웃으며 만났던 두 사람은 현재 각자 상처를 품고 살아가는 모습으로 시린 재회를 하게 된다.

제주에서 7년 만에 재회한 이동석과 민선아의 모습은 서늘한 분위기로 눈길을 끈다. 민선아를 향한 이동석의 눈빛은 차갑고 황당한 감정이 묻어 나온다. 민선아를 도로에 둔 채 트럭을 끌고 사라지는 이동석의 모습이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재회를 한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병헌, 신민아 /사진제공=tvN
이병헌, 신민아 /사진제공=tvN
이동석은 7년 전 민선아에게 상처받았다. 민선아가 자신을 좋아하는 줄 알았지만, 착각이었다는 것을 안 이동석은 "나 같은 건 너 좋아하면 안 되냐?"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동석 입장에서는 제주에 나타난 민선아가 그것도 예전보다 초라한 모습으로 나타난 민선아가 신경이 쓰일 것.

그런가 하면 7년 전 이동석과 민선아의 즐거운 한때는 현재와 대비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민선아는 현재 아이 엄마가 되어 우울증을 앓는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바. 환하게 웃고 있는 과거 모습이 현재와 비교돼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민선아가 혼자 제주로 온 이유가 무엇인지, 또 7년 전 두 사람은 어떤 만남을 가졌던 것인지 이목이 쏠린다.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진은 "동석과 선아의 즐거웠던 7년 전 만남부터 동석에게 상처가 된 선아와의 추억 그리고 7년 만의 재회까지 모두 그려질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푸릉마을을 발칵 뒤집을 선아의 등장도 그려진다. 퍽퍽한 동석의 마음에 동요를 일으킬 선아의 제주 등장과 이들의 재회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