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성 /사진=tvN '우리들의 블루스' 방송화면
배현성 /사진=tvN '우리들의 블루스' 방송화면


배현성의 눈물겨운 순애보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정현(배현성 분)이 방영주(노윤서 분)를 향한 애틋 순애보를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영주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한 현의 눈물겨운 사투가 벌어졌다. 현은 화를 내는 영주에게 미안하다는 말밖에 하지 못했고다. 임신 중단을 하겠다는 영주를 슬픔과 죄책감이 뒤섞인 눈빛으로 바라보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병원을 다녀온 후에도 확고한 영주 앞에서 힘들어하는 현의 모습은 높은 현실의 벽에 부딪힌 고교생 커플의 모습 그 자체로 몰입도를 높였다.
배현성 /사진=tvN '우리들의 블루스' 방송화면
배현성 /사진=tvN '우리들의 블루스' 방송화면
그날 밤, 수화기 너머 영주의 불안과 두려움을 느낀 현은 "영주야, 힘들지? 속상해?"라고 물으며 마음을 다독였다. 오로지 영주 걱정뿐인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에 시청자들이 현의 감정선에 집중하도록 이끌었다.

다시 병원에 가겠다는 영주의 말에 밤새 생각하던 현은 집 밖으로 뛰쳐나갔고 이때 떠올린 두 사람의 해맑고 웃음 가득한 과거 모습은 먹먹함을 자아냈다.

죽기 살기로 달려 땀으로 범벅된 채 병원에 도착한 현은 영주의 보호자로 나섰다. 방송 마지막 아기 심장 소리를 듣고 우는 영주를 꼭 안아주는 어른스러운 모습에서는 현의 묵직한 진심이 전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기도.

배현성은 불안하고 막막한 상황 속 고등학생의 복잡한 심경들을 진심 어린 눈빛과 표정으로 담아내며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그뿐만 아니라 위기 속에서도 노윤서를 향한 애절한 감정을 솔직 담백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더욱 애타게 했다. 안방극장을 울린 서툴지만 순수한 배현성의 순애보에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