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조영남과 김수미의 만남으로 이상민, 김준호가 역대급 위기에 처한다.

24일 방송되는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조영남, 김수미의 만남에 이상민, 김준호가 위기에 처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과 김준호는 기타를 배우고 싶어 하는 김수미와 함께 조영남의 집을 찾았다. 조영남과 김수미의 동반 등장에 녹화장의 관심이 쏠렸다.

두 사람은 과거 한 프로그램의 제작발표회에서 말다툼을 벌인 것은 물론, 조영남이 현장을 돌발 이탈까지 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겪었다. 하지만 다행히 예전의 앙금은 잊은 듯, 조영남과 김수미는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훈훈함을 자아내 주위를 안심시켰다.

그러나 기타 초보인 김수미에게 기타를 가르치기 시작한 영남은 점점 인내심의 한계를 드러내며 크게 탄식했다. 김수미 역시 조영남의 마이웨이식 수업 스타일에 분노했다. 이에 이상민과 김준호는 안절부절 좌불안석이 되었고 이 모습에 母벤저스는 폭소를 참지 못했다.

두 사람의 살벌한 신경전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과거 문제의 제작발표회 사건 이야기가 나오자 갑자기 냉랭한 기류가 흐르기 시작한 것. 급기야 조영남은 "언제까지 성질대로 살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수미는 "오빠 인생이나 잘 살아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자리를 박차고 나가 이상민과 김준호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