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윤시윤이 자신을 변하게 해줬다는 배다빈을 떠올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이현재(윤시윤 분)가 현미래(배다빈 분)와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재는 현미래의 혼인 취소 소송 승리 축하 파티를 위해 직접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을 예약해 선물했다. 이 자리에서 처음으로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현재는 자신을 버려도 좋을 만큼 사랑했던 소영은(배그린 분)과 이별한 뒤 사랑을 믿지 않았다. 반면 현미래는 그토록 강렬한 사랑을 해본 적이 없었다.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어 열심히 살아왔던 것. 그 인생이 사기 결혼으로 인해 모두 부정당한 느낌을 받았다.

현미래와 식사를 마친 뒤 집으로 돌아온 이현재. 그는 현미래가 선물한 케이크를 보며 사람을 믿지 못했던 자신을 변하게 해준 것에 고맙다는 그녀를 떠올렸다. 그리고 달콤한 과일 토핑을 "먹을까 말까 망설일 땐, 그냥 먹자"며 한 손에 집어든 이현재가 "좋아할까 말까 망설일 땐, 좋아하자"며 다짐하는 현미래의 모습과 오버랩됐다. 그렇게 두 사람은 서로를 생각하며 기분 좋은 미소를 띠었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만취한 첫째 이윤재(오민석 분)는 길 한복판에 주저앉아 집에 가기 싫다며 심해준(신동미 분)에게 생떼를 부렸다. 심해준은 어쩔 수 없이 이윤재를 집으로 데려왔다. 온갖 주사를 부리고도 세상 편하게 잠든 이윤재를 보며 속이 터졌다.

그런데도 심해준은 이튿날 아침 해장국 장을 보러 갔다. 눈을 뜨자마자 지난 밤의 모든 추태가 떠올라 머리를 쥐어뜯던 이윤재는 "미안하다"는 쪽지를 남기고 사라졌다. 하지만 연락이 없는 심해준 때문에 오히려 이윤재가 더 애탔다. 아들 속도 모르고 엄마 한경애(김혜옥 분)는 모범생 아들의 외박에 환호성을 질렀다.

막내 이수재(서범준 분)는 "(나)유나(최예빈 분) 언제 오냐?"는 어른들의 성화에 그녀를 또다시 집에 데려갔다. 일전에 싸준 김치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화장품을 선물하며, 딸처럼 사근사근 사용법까지 알려주는 나유나 때문에 한경애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었다.

이경철(박인환 분)과 이민호(박상원 분) 또한 집이 환해졌다며 좋아했다. 조건 없이 사랑을 듬뿍 주는 어른들 때문에 나유나의 마음은 편치 않았다. 사실 더 불편한 건 아무렇지 않았던 이수재의 스킨십이 스칠수록 심장이 반응한다는 사실이었다. 이수재 역시 떨리는 건 마찬가지였다. 이 감정을 애써 모른척하려 해도, 둘 사이에 묘한 감정이 생겼다.

한편 진수정(박지영 분)은 요양원에서 지내는 엄마 정미영(이주실 분)을 집으로 모시는 문제로 속을 끓였다. 시어머니 윤정자(반효정 분)가 자신만 빼고 가족들이 이 문제에 대해 의논했다는 사실에 서운한 감정을 내비쳤기 때문.

진수정은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더 안심되고 애틋해졌다는 진심으로 윤정자를 설득하는 데 성공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정작 다른 데 있었다. 정미영이 함께 살기를 거부한 것. 은혜 갚고 싶어 하는 딸의 마음을 아는 그녀는 "친엄마였어도 그런 생각을 했겠냐?"며 소리쳤다. 이경철과 이민호와는 또 다른 진수정과 정미영의 입양가족 이야기도 수면 위로 떠 올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