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방송인 강남이 이상화와의 부부싸움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구잘, 파비앙, 알베르토, 강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남은 귀화 시험 합격 소식을 전하며 "이름을 고민 중이다. 와이프가 이씨니까 이강남할까"라며 아내 이상화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강남은 이상화와의 부부싸움 일화를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수근이 "강남이는 부부싸움 안 하지?"라고 물었고, 강남은 "우리는 아예 안 하지. 우리는 혼나지"라고 말했다. 이에 파비앙은 "우리가 아니라 너가 혼나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호동이 "싸운다고 안 하는구나?"라고 했고, 강남은 "싸움이 안 된다"라고 힘없이 말했다.

또한 김영철이 "이상화가 올림픽 때문에 중국 베이징에 출장 갔었지 않냐. 그때 어땠냐"고 물었고, 강남은 예상과 다르게 "너무 재미있었다"라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강남은 "살 찌니까 상화가 음식을 못 먹게 한다"라며 "상화가 중국에 갔을 때 친구들을 불러 라면을 신나게 먹고 유튜브로 찍었는데 말도 안 되게 조회수가 터져버렸다. 그러나 중국에선 유튜브가 안 되지 않나.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짤이 돌았고, 이를 상화가 봤다. 그래서 혼났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강남은 "저번에 살짝 다툼이 있었다. 쇼파에 앉아 있었는데 길어질 것 같더라. 평화주의자라 머리 좀 식히고 들어와야겠다고 생각하고 일어섰다. 그러자 와이프가 '앉아'라고 외치더라. 그래서 바로 앉았다. 옆에 강아지 두 마리도 같이 앉았다. 이게 결혼이구나. 이게 삶이구나 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면서 강남은 "내가 지방간이 있어서 와이프가 못 먹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호동이 "그래도 한 달 출장 갔을 때 외로웠다고 한마디 해줘"라고 했고, 강남은 "진짜 한 달 동안 중국 가 있어서 너무 재미있었다. 4년에 한 번 올림픽 한다는 게 좀 그렇다. 1년에 6번 했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털어놔 또 한 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