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영탁이 든든한 지원군 아웃사이더와 함께 '불후의 명곡' 1부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예능 '불후의 명곡'에서는 한국 대중가요사 기록 특집으로 꾸며졌다. 소향&민우혁, 홍경민, 이정, 별, 세븐&박시환, 영탁, 잔나비 최정훈, 채보훈, 뮤르, 체리블렛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먼저 소개된 건 소향과 민우혁이었다. 이정은 "오늘 전설로 오신 거죠?"라고 물었다. MC 김준현은 "생 반칙이다. 너무한 거 아니냐?"고 했다. 민우혁은 "제가 생각해도 반칙이다. 깨끗하게 인정한다. 반칙인 만큼, 이게 진짜 반칙이라는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별은 소향과 절친이라고. 별은 "제가 나오는 걸 언니가 먼저 알았나 보더라. 제가 전화를 못 받았다. 부재중을 보고 그래서 전화 왔었구나 싶더라. 언니가 나올 거라는 걸 생각하지 못했다. 오늘 와서 큐시트 보니까 언니 이름이 있더라"고 설명했다. 소향은 "무슨 곡 하는지"라고 말했다. 별은 "알았으면 어떻게든 오늘 녹화를 안 왔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별은 "우혁 씨 처음 보는데 호감이 확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영탁은 "우혁이와 저도 친구다. 번호를 지울 것"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원조 반칙왕 홍경민은 "저도 많이 했던 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리허설 때 무대를 살짝 봤다. 무대 어떻게 하시는지 아시지 않나. 그거 두 개를 합쳐놨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세븐과 박시환은 의외의 조합으로 주목받았다. 세븐은 "저희가 요즘 뮤지컬 '볼륨업'을 같이 연습하고 있다. 이 자리에 극을 써주신 작가님이 계신다"며 옆에 앉은 홍경민을 가리켰다. 세븐은 "음악도 직접 만드셨다"고 설명했다. 세븐은 "저희가 준비한 노래가 서태지와 아이들의 곡이다. 경민이 형이 오시더니 끼고 싶어 하시더라. 서태지와 아이들은 3명인데 그림이 괜찮겠냐고 하더라. 잘 만들겠다고 말씀을 드렸더니 굳이 나오시겠다고 하더라"고 했다.

1부 첫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불후의 명곡'을 통해 전역 신고를 했던 퍼플레인 채보훈이었다. 채보훈의 선곡은 god의 '길'이었다. 무대에 올라가기 전 채보훈은 "내가 왜 이 길에 서 있는지 다시 한번 물음을 던지고 싶다. 한 번 더 저의 마음을 다져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 같다"고 선곡한 이유를 밝혔다. 채보훈은 무대에 올라 자신만의 시원한 가창력으로 '길'을 재해석했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채보훈의 무대를 본 잔나비 최정훈은 "어떻게 노래를 부르는지 잘 알고 있었다. 이 노래를 부른다고 해서 전혀 상상이 잘 안 갔다. 몰입해서 잘 봤다"고 말했다. 이어 영탁이 소개됐다. 영탁은 "완도 전복 홍보대사가 됐다"고 밝혔다. 영탁은 자신의 신곡 '전복 먹으러 갈래?'를 열창했다. 이를 들은 최정훈은 "방금 노래 부르시는데 컴프레서가 있다. 보컬 감질나게 해주는 게 있다. 이미 그걸 한 상태인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자 영탁은 "전복 좋아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영탁은 오랜만에 출연한 만큼 우승에 대한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고. MC 김준현은 "최근 이찬원 씨와 함께 결혼식장에서 만났다. 결혼식 끝나고 (영탁이) 이찬원 씨에 차를 타더니 MR 틀더니 '어떠냐?', '우승할 수 있냐?'고 했더라"고 말했다. MC 이찬원은 "엄청난 대곡으로 편곡해왔다. 정말 웃긴 게 저한테 전주까지만 들려줬다. MC도 가서 들어라 이런 느낌"이라고 힘을 보탰다. 영탁은 "누구나 짐작할 만한 편곡"이라고 전했다.

영탁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있었다. 영탁은 "오늘 대중문화 특집이 아니라 반칙왕 특집인 줄 알았다. 급하게 전화해서 지원군 한 명을 모셨다"고 밝혔다. 이어 "중간에 훅 들어온다. 반갑게 맞아주시면 감사하겠다. 오늘 트로트가 아니라 다른 장르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그 부분도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채보훈에 이어 홍경민이 패티킴의 '초우'로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둔 건 홍경민이었다. 세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이정이었다. 이정은 배호의 '안개 낀 장충단공원'을 선택했다. 이정은 "스물아홉에 요절하신 걸로 알고 있다. 진짜 고민을 많이 했다. 스물아홉의 배호가 돼보자는 느낌으로 불러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홍경민은 이정에게도 승리를 거둬 2연승을 달렸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홍경민의 연승을 저지하기 위해 영탁이 등판했다. 영탁은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을 선곡, 로커로 변신해 시선을 끌었다. 무대에 앞서 영탁은 "오랜만에 대중과 소통하는 무대지 않나. 소통을 잘하는 무대를 하는 게 꿈이고, 저한테 은인 같은 친구에게 보은하는 무대이자 우정을 확인할 수 있는 무대로 꾸며보겠다"고 말했다. 영탁의 비밀병기는 바로 래퍼 아웃사이더였다.

무대를 끝낸 뒤 영탁은 아웃사이더에 대해 "무명 트로트 가수인데 '네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가 여의찮게 1년 넘게 뮤직비디오를 못 찍고 있던 와중에 출연하면 도움이 될까 싶어 요청했다. 흔쾌히 달려와서 뮤직비디오에 참여해줬다. 이 친구 덕분에 조금이라도 알려지게 됐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영탁은 홍경민의 연승을 저지했다.

마지막 무대는 체리블렛이 장식했다. 체리블렛은 소녀시대의 'Gee'를 이들만의 색으로 재해석했다. 체리블렛은 "포인트 안무를 많이 살리려고 노력했다. 보컬적으로 소녀시대 선배님들이 가진 디테일한 것들을 살리면서 끝처리에 저희의 색을 넣을 수 있게 열심히 준비했다"고 했다. 그러나 '불후의 명곡' 한국 대중가요사 기록 특집 1부의 우승자는 영탁이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