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잇츠 라이브' 출연
"불러주셔서 영광"
사진=유튜브 '잇츠 라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잇츠 라이브' 영상 캡처


신인 걸그룹 아일리원(ILY:1)이 ‘글로벌 신예’ 면모를 입증했다.

아일리원(아라, 리리카, 하나, 로나, 나유, 엘바)은 지난 21일과 22일 유튜브 채널 ‘잇츠 라이브‘(It’s Live)에 출연해 글로벌 팬심을 저격했다.

아일리원은 데뷔곡 ‘사랑아 피어라(LOVE IN BLOOM).’ 무대를 비롯해 세븐틴 ‘예쁘다’ 무대를 선보였다. 또한 다국적 멤버들의 환상적인 시너지는 물론, 화사한 꽃을 연상시키는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아일리원은 “꿈꿔 왔던 '잇츠 라이브‘에 나오게 됐다. 불러주셔서 너무 큰 영광이다”라고 밝힌 만큼, 신인의 당찬 에너지가 담긴 무대와 함께 남다른 무대매너까지 더해 글로벌 팬들을 만났다.

한편, 아일리원은 현재 각종 음악방송, 라디오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