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위해 특별 생일 파티
미역국 요리 대결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자본주의학교’ 故 신해철 가족의 새로운 가족사진이 공개된다.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는 하연, 동원 남매가 엄마를 위해 준비하는 특별한 생일 파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하연, 동원이는 엄마의 생일을 맞이해 미역국 끓이기에 도전했다. 하연이는 성게미역국, 동원이는 소고기미역국을 맡은 가운데 ‘능력치 만렙’ 신남매가 요리에서만은 덤벙거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요리하던 중 화재경보기가 울리는 사건까지 벌어졌다고.

또 하연이와 동원이는 각자 다른 기질을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하연이는 엄마를 닮은 계량 요리법을 보여주지만, 동원이는 아빠 신해철처럼 오직 감으로만 요리를 했다는 것. 과연 어떤 미역국이 맛으로 엄마의 취향을 저격했을지 궁금해진다.

아이들은 셀프 가족사진 이벤트도 준비했다. 이를 위해 세 사람은 드레스와 정장을 갖춰 입고 사진관을 찾았다. 평소와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세 가족의 모습에 모두가 감탄했다는 전언. 이처럼 모든 가족이 모여 사진관에서 사진을 찍는 건 세 사람에게도 오랜만이었다고.

가족사진에 신해철이 빠질 순 없었다. 이에 엄마와 아이들은 아빠 신해철의 사진과 함께 완전체 가족사진을 찍었다. 이들은 사진 속 아빠의 표정과 포즈를 따라 하며 유쾌하게 사진 촬영을 마무리했다는 후문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