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스 볼서 드리블, 시선 강탈
"아빠밖에 못하는 기술" 공개
사진=JTBC '마녀체력 농구부' 제공
사진=JTBC '마녀체력 농구부' 제공


‘마녀체력 농구부’ 이재시가 ‘국대 딸’의 압도적인 코어 힘을 자랑한다.

23일 오후 6시 50분 방송되는 JTBC 예능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 이하 ‘마체농’(연출 성치경) 10회에서는 위치스는 아마추어 여자 농구팀 인아우트와 공식 경기를 치른다.

이날 위치스의 최강 지원군 이재시는 몸풀기부터 코어 힘을 자랑해 입을 떡 벌어지게 한다. 이재시는 무릎 꿇었다가 한 번에 일어서기부터 외다리로 앉았다가 일어나기, 밸런스 볼 위에서 균형 잡고 폭풍 드리블하기 등 동작을 펼친다.

공개된 스틸 속 이재시는 밸런스 볼 위에서 서서 드리블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재시는 밸런스 볼 위에 점프해 착지하더니 곧바로 균형을 잡아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재시는 또 코어 만랩 파워는 농구공을 잡자마자 드리블을 안정감 있는 자세로 펼치는 수준급 실력을 자랑한다. 이를 본 문경은 감독과 현주엽 코치의 엄지를 치켜들게 했다는 전언.

이어 이재시는 “이건 저랑 아빠밖에 못 하는 기술”이라며 외다리로 자유자재 앉았다 일어났다를 시전해 현장의 모두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