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렁탕 먹장 선보여
홍윤화, 소개팅 주선
사진=IHQ '맛있는 녀석들' 제공
사진=IHQ '맛있는 녀석들' 제공


개그맨 유민상이 맛깔나는 먹방으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유민상은 22일 오후 8시 방송된 IHQ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T(시간) P(장소) O(상황)’ 특집을 맞이해 설렁탕과 추억의 도시락 한입만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유민상은 방아쇠를 당겼을 때 울리는 총을 고르며 설렁탕 먹방에 당첨됐다. 경찰서에서 설렁탕을 먹게 된 그는 T.P.O 특집답게 손목에 셀프로 수갑을 채운 채 설렁탕을 음미했다.

유민상은 영화 아저씨를 보면 원빈 형이 감옥에 갇혀 있다 탈옥하는데, 그 와중에 통역해주는 학생이 설렁탕을 먹다가 다 쏟는다못 먹은 설렁탕이 너무 아까워 보였다먹방러다운 영화 명장면 소개로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깍두기 국물까지 넣어 설렁탕 두 그릇을 비워내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이어 유민상은 홍윤화가 김민기에게 하트모양 파작업멘트에 반했다고 털어놓자 이걸(작업멘트) 보낼 사람이 없다며 소개팅 주선을 요청했다.

이에 김민경은 윤서를 어제 샵에서 만났는데 오빠한테 까였대라며 윤서는 오빠가 괜찮대"라고 말해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유민상은 하트 모양 파를 집어 들고 약간 하트가 보이는 거 같기도 하고, 이거 사진 찍어놔야 하나라며 설렘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즉석에서 한윤서와 전화 통화에 나선 유민상은 홍윤화의 코치 아래 주말 급 만남을 제안했다. 하지만 다시 한번 보고 그 마음이 생기는지 고민해봐야겠다는 한윤서의 단호박 거절에 ! 끊어. 내가 이래서 연애를 안 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