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사진제공=KBS
영탁 /사진제공=KBS


가수 영탁이 '불후의 명곡'을 통해 로커로 변신한 가운데, 그를 위한 특급 지원군이 등장한다.

23일 방송되는 KBS2TV '불후의 명곡' 552회는 한국 대중가요사 기록 특집으로 진행된다.

이날 소향&민우혁, 홍경민, 이정, 별, 세븐&박시환, 영탁, 잔나비 최정훈, 채보훈, 뮤르, 체리블렛이 출연해 대중 가요사에 기록을 세운 명곡을 재해석한다.

영탁은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을 선곡하며 로커로 변신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예고했다. 특히 영탁은 "(라인업을 보고) 녹화장에서 급하게 전화로 지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화 한 통화로 한달음에 달려와 무대에 오른 비밀 병기의 정체를 궁금케 했다.

영탁은 절친 이찬원에게까지 특급 지원군의 정체를 비밀에 부쳐 궁금증을 한껏 치솟게 했다. 불구덩이 한 가운데서 열창하며 현장을 단숨에 후끈 달군 영탁은 특급 지원군을 소환해 무대를 뒤집어놓았다고.

또한 영탁은 신곡 '전복 먹으러 갈래' 탄생 비화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적재 씨의 '별 보러 가자'에서 영감을 얻은 곡"이라고 밝힌 영탁은 귀에 쏙쏙 박히는 창법을 뽐냈다.

이를 바로 옆에서 지켜보던 잔나비 최정훈의 감탄을 유발했다. 최정훈의 앞 칭찬에 영탁은 "전복 좋아해요?"라며 급 핑크빛 무드를 조성해 최정훈과 친분 쌓기에 돌입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