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자, 나니까 준 거"
"12개월 할부 긁어"
"줄 안 서고 프리패스"
사진=채정안TV 영상 캡처
사진=채정안TV 영상 캡처


배우 채정안이 명품 브랜드 방문 후기를 전했다.

채정안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채정안 TV’에 "[ENG] 여배우의 샤넬 쇼핑 언박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제품 언박싱 전 채정안은 자기 얼굴을 클로즈업하며 “어쩜 머리를 내가 이렇게 참하게 묶었을까. 사실 머리 안 감았어요. 촬영 끝나고 감으려고”라며 웃음 지었다.

채정안은 C사 명품 샵에서 구매한 귀걸이와 벨트 백, 신발 등을 소개했다. 더불어 C사에서 받은 책자를 공개하며 "이게 손님들 다 주는 게 아니다. 나니까 준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내가 이번에 12개 할부로 좀 샀다. 근데 많이 안 나왔다”고 말했다. 제품 언박싱을 시작한 채정안. 그는 자신이 산 패션 아이템을 보여주며 “친구라 매장을 갔는데 처음에 친구가 ‘정안아 너 이거 살 거야?’라고 물어보더라. 그래서 ‘산다고’ 말하고 가격도 안 보고 아이템을 가져왔다”고 소개했다.
사진=채정안TV 영상 캡처
사진=채정안TV 영상 캡처
또 채정안은 “(C사 매장에) 줄을 서지 않고 프리패스로 들어갔다. 한 시간에 1~2팀만 들어간다”고 전했다.

그는 “명품과 1층을 가려고 했더니 친구가 2층을 가더라. 그때 2층이 있는 걸 알았다. 좋았던 것은 원래 1층은 공개 안 한다. 2층 손님들은 2층만 보여준다. 근데 우리한테 1층을 내려갈 특혜를 주더라”라고 말했다.

채정안의 특혜 발언에 영상을 찍던 지인은 "그거 특혜 맞아요?"라고 질문했고, 채정안은 "뭔 소리야 특혜 맞다. 직원이 지인한테 1층을 봐도 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채정안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채정안은 최근 공개된 웹툰 원작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돼지의 왕’에 출연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