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오리지널 '괴이'
오는 29일 첫 공개
"'괴이'한 멜로 탄생"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괴이'가 베일을 벗었다. 연상호 작가는 해당 작품이 '멜로' 장르라고 강조하며 '괴이'한 '멜로'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22일 티빙 오리지널 ‘괴이’(연출 장건재 / 극본 연상호, 류용재)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장건재 감독을 비롯해 연상호 작가, 류용재 작가, 배우 구교환, 신현빈, 김지영, 곽동연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과이’는 저주받은 불상이 나타난 마을에서 마음속 지옥을 보게 된 사람들과, 그 마을의 괴이한 사건을 쫓는 초자연 스릴러. 미스터리한 귀불이 깨어나 재앙에 휩쓸린 사람들의 혼돈과 공포, 기이한 저주의 실체를 추적하는 과정이 독창적인 세계관 위에서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지옥’, ‘방법’, ‘부산행’ 등을 집필한 연상호 작가와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 ‘나 홀로 그대’ 등의 류용재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여기에 영화 ‘한여름의 판타지아’로 아시아티카 영화제 최우수 극영화상 등을 수상한 장건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이날 연상호 작가는 ‘괴이’의 기획 배경에 대해 밝혔다. 그는 “더이상 이렇게 끔찍하게 나오는걸 쓰고 싶지 않아서 부부애가 담긴 멜로를 쓰려고 했다”며 “극복할 수 없는 상황을 설정으로 주고 오컬트적인 요소를 넣다 보니 전에 했던 것과 큰 차이가 없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이건 멜로다”라고 강조했다.

'괴이'는 2022년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에 초청된 작품. 장건재 감독은 "지난 몇 년간 한국 영화나 드라마가 세계 시장에서 각광받았던 선례들이 있었다”며 “아무래도 한국에서 만들어지는 콘텐츠에 대한 관심 자체가 높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류용재 작가는 '괴이'만의 매력에 대해 밝혔다. 그는 “귀불이라는 존재 자체가 매력적일 것 같다”며 “기존에 있던 초자연 스릴러는 개인 차원이나 집안 가문에 걸린 저주를 푸는 내용을 담았다면, ‘괴이’는 귀불 존재 때문에 진양군이라는 공간 안에 있는 사람들이 다 영향 받게 되면서 재난 오락물의 형태가 하이브리드된 형태라고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구교환은 기이한 초자연 현상을 연구하는 고고학자 정기훈 역을 맡았다. 그는 출연 계기에 대해 “집에서 침대에 누워 연상호 작가님을 그리워하는 와중에 거짓말처럼 문자가 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연상호 작가님이 ‘괴이’라는 시나리오를 쓰셨고, 장건재 감독님께서 연출을 하신다고 들었다”며 “그 만의 무드와 근사한 분위기가 있는 장건재 감독이 많이 궁금했다. 평소 친해지고싶기도 했다. 캐스트들의 이름을 들었을 때 제가 껴달라고 하는 입장이 됐다. 기분 좋게 소리지르면서 합류하게됐다”고 밝혔다.

신현빈은 극 중 재앙을 맞닥뜨린 천재 문양 해독가로 나선다. 그는 “처음에 ‘괴이’라는 작품이 있고, 연상호 감독님과 류용재 작가님이 극본을 쓰시고 장건재 감독님이 연출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이 조합 재밌겠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감독님의 전작을 재밌게 봤었는데 감성적이고 사람의 이야기에 집중하시는 분이라고 생각했다”며 “ 재난과 초자연적인 일들이 일어나는 상황 속에 감독님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했다”고 말했다.

'괴이'는 오는 29일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