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는 국대다' 전현무./사진제공=MBN
'국대는 국대다' 전현무./사진제공=MBN


최근 이혜성과 결별한 방송인 전현무가 울컥한 순간이 있다고 고백했다.

22일 '국대는 국대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전현무, 배성재, 홍현희, 김동현, 김민아와 이효원 PD가 참석했다.

'국대는 국대다'는 이제는 전설이 되어 경기장에서 사라진 스포츠 레전드를 소환해, 현역 스포츠 국가대표 선수와 세기의 대결을 벌이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 PD는 프로그램의 차별성으로 '진정성'을 꼽았다. 그는 "평생을 해왔던 종목에 다시 도전하는 거라 진정성이 다르다. 자기 종목에 대한 애착도 상당하고, 자기 종목에 누가 될까봐 열심히 할 수밖에 없더라. 대충 찍어도 진정성이 보였다"고 말했다.

재정비 후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예전에는 레전드 훈련 모습만 조명 했다면, 재정비 후에는 현역 선수들의 훈련 모습도 담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 섭외에서도 다양화시키기 위해 레전드 대 레전드의 매치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현무는 프로그램의 매력에 대해 "예상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나는 레전드 분들이 거의 질 줄 알았다. 도전 자체에 의미가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이긴 경기가 꽤 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다 보면 눈물이 막 차오르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이 프로그램은 녹화 하면서 울컥한 순간이 꽤 있다. 눈물을 차오르는 걸 꾹 눌렀다"고 밝혔다.

'국대는 국대다'는 오는 4월 23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