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는 국대다' 홍현희./사진제공=MBN
'국대는 국대다' 홍현희./사진제공=MBN


개그우먼 홍현희가 이효원 PD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22일 '국대는 국대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전현무, 배성재, 홍현희, 김동현, 김민아와 이효원 PD가 참석했다.

'국대는 국대다'는 이제는 전설이 되어 경기장에서 사라진 스포츠 레전드를 소환해, 현역 스포츠 국가대표 선수와 세기의 대결을 벌이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서 중계를 맡은 배성재는 "학생 때 지켜봤던 전설적인 선수를 중계하는 거라 꿈꾸는 것 같다. VR로 그때로 돌아가 중계하는 것 같다. 현역 선수와 전설적인 선수의 매치가 펼쳐지는 게 굉장히 짜릿하다"고 밝혔다.

김민아는 "가장 영광인 건 눈 앞에서 경기를 지켜봤다는 거다. 돈 주고 살 수 없는 경험을 했다. 그 감동을 시청자들도 화면으로나마 느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홍현희는 이 PD에게 "2세를 가졌음에도 나와 함께 가주신다는 거에 감사하다"라며 "이 프로그램으로 많은 에너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정화, 남현희 선수와 지금도 개인적으로 연락하고 있다. 그들의 삶에 들어갔다 나온 것 같다. 그게 너무 신기하더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