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화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민수화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배우 민수화가 tvN 수목드라마 '킬힐'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민수화는 지난 21일 종영한 '킬힐'에서 어린 옥선 역으로 여러 차례 등장하며 첫 브라운관 데뷔를 마쳤다.

극 중 옥선(김성령 분)은 과거 모란(이혜영 분)과 인국(전노민 분)의 사이를 오해하며 복수의 칼날을 갈아온 인물. 민수화는 옥선이 복수를 시작하게 되는 계기가 되는 과거 회상 신에 등장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민수화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민수화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또한 남편인 인국에게 첫 눈에 반한 풋풋한 소녀에서부터 모란과 인국의 사이를 오해하며 분노에 차올라 복수를 결심하는 악녀까지의 과정을 신인답지 않은 섬세하고 복합적인 감정연기로 녹여냈다.

민수화는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브라운관 데뷔 작품을 훌륭하신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정말 영광이었습니다"라며 "아직도 첫 촬영 날의 떨림을 잊을 수 없는데 벌써 종영하게 되어 너무 아쉽습니다. 저의 첫 드라마 킬힐을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정말 감사드립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이라 부족한 점도 있었지만, 현장에 계시는 많은 분의 도움 덕분에 배우로서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갈고 닦아 다양한 모습들로 시청자분들의 기억에 남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민수화는 지난해 가수 신용재의 '꽃이 예뻐봤자 뭐해'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데뷔했다. 그는 러블리, 청순한 비주얼로 주목받았다. 웹드라마 '파트타임 멜로'에서 파워 이과녀 최지서 역으로 첫 주연을 맡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