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매’ 용희, 서현, 세은이 아빠 백종원과 엄마 소유진을 향한 애교와 효심을
'슈돌' 스틸컷./사진제공=KBS
'슈돌' 스틸컷./사진제공=KBS


소유진과 삼남매가 백종원 없이 1박 2일 여행을 떠나는 가운데, 둘째 서현이가 아빠와 똑 닮은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늘(22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27회는 '안녕? 그리고 반가워' 편으로 꾸며진다. 소유진과 용희, 서현, 세은 삼남매는 그들만의 여행을 떠나 자연 속에서 처음 만나는 생명체들, 지역 향토 음식과 반가운 시간을 즐긴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서 용희, 서현, 세은 삼남매는 엄마 소유진과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영상 통화 속 아빠 백종원의 멋쩍은 듯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삼남매는 아빠 없는 엄마와의 1박2일 여행에 나선다. 곤충 채집부터 올챙이 잡기까지 자연과 함께 신나는 시간을 보내던 삼남매는 엄마와 아빠의 영상 통화 전화 연결에 한달음에 달려와 '애교 모드'로 돌입한다.

바쁜 업무 중에 있는 아빠의 행보를 눈치채곤 "아빠 어디가요~~" 귀여움 가득한 질문을 던지는가 하면 "오늘 안 들어오면 아빤 게임 해야겠네"라는 백종원의 너스레에 일동 "아빠 어제 게임했잖아"라고 합창해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고. 특히 막내 세은의 "아빠 게임하지마세요" 멘트는 모든 '겜아빠'들의 마음을 녹일 예정이다.

삼남매의 모습에서 포착된 또 다른 여행의 백미는 바로 '이천 먹방'. "경기도 이천이면 쌀밥만 먹어도 맛있다"는 믿고 먹는 아빠의 조언을 따라 삼남매가 향한 곳은 한정식집. 휘황찬란한 반찬과 음식의 등장에 아빠가 해준 음식과 연이어 비교해보는 삼남매의 모습은 '백종원 미니미' 그 자체로 웃음을 짓게 한다. "나는 아빠 음식이 더 맛있다"는 서현의 아빠 사랑과 함께 폭풍 보리굴비 먹방을 선보이는 용희, 세은의 모습은 효남매의 정석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할 전망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