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막이 기억하는 특이한 목소리 소
김종국, '모기 목소리' 얽힌 충격 일화 고백
'저질 창법'으로 방송심의 걸린 가수는?
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이십세기 힛트쏭'이 독특한 창법으로 화제를 모은 가수들을 소개한다.

오늘(22일)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고막이 기억하는 그 시절 특이한 목소리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개성 넘치는 창법의 소유자들을 대거 소환한다.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목소리로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20세기 가수들의 히트곡들을 모아 시청자들의 향수를 자극할 전망이다.

'공기 반 소리 반'의 창시자인 박진영을 빼놓을 수 없다. MC 김희철은 박진영에게 직접 전수받은 '공기 반 소리 반' 창법의 노하우를 전격 공개한다. 이를 듣고 연습에 나선 김민아는 시큰둥한 김희철의 반응에 서운함을 내비친다고.

김종국의 '모기 목소리'에 얽힌 충격적인 비화도 밝혀진다. 그는 어린 시절 모기약을 음료수로 착각해 마신 뒤 죽을 고비를 넘겼으며, 위세척한 후부터 '모기 목소리'로 바뀌었다고 알려진다.

주주클럽은 독특한 창법 때문에 방송 금지를 당해 놀라움을 안긴다. 당시 메인 보컬 주다인의 끈적한 창법이 저질이라는 이유로 방송 심의에 걸린 것. 그뿐만 아니라 주주클럽의 '16/20(열여섯 스물)'은 '폰팅(핸드폰 소개팅)'과 관련된 가사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고막이 기억하는 그 시절 특이한 목소리 힛트쏭'은 오늘(22일) 밤 8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