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태리, 엄마 보다 아빠
문재완 "태리, 소리 질러"
이지혜 "태리, 연예인 딸 감사해야"
사진=이지혜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사진=이지혜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이지혜가 자신의 육아법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이지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에 '작은 태리를 위한 어린이날 깜짝 선물 준비!!! 역대급으로 텐션 UP 된 작은 태리의 찐 반응은?? (feat. 순둥이 엘리)'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먼저 오프닝 영상에서 이지혜는 딸에게 "태리는 엄마 껌딱지야? 아빠 껌딱지야?"라고 질문했다. 태리 양은 "아빠"라고 답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이후 이지혜는 "어린이날이 머지않았다. 태리랑 주말에 같이 놀면서 약간의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화면이 바뀌고 한강이 보이는 거실에서 놀고 있는 이지혜와 딸 태리. 태리의 모습을 보며 이지혜는 "진짜 태리가 행복해 보이네. 잠이 잘 와 육아하고 나면 밤에. 불면 있으신 분들 연락해 주세요. 우리 태리 보내줄 테니까"라고 말했다.

남편 문재완은 "이렇게 놀다가 롯데월드에 가면 피곤하면 이모 삼촌들한테 쳐다보잖아. 그러면 소리 지르고 민망하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이지혜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사진=이지혜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영상
이를 듣던 이지혜는 "우리 진짜 오은영 박사님 만나야 해. 태리가 사람들 봤을 땐 좀 반갑게 인사했으면 좋겠는데. 막 소리 지르고 그러면 내가 민망해지더라"라고 토로했다.

문재완은 "아무래도 모든 사람이 태리를 다 예뻐하니까. 태리 입장에서는 좀 약간..."이라며 태리의 입장을 전했다.

이에 이지혜는 "감사해야지 지가. 무슨 사랑을 받아 내 딸이라 그렇지. 연예인 딸로 태어나서 감사해야 해"라고 밝혔다.

또 "어느 집이나 고민 없는 사람들이 어딨어. 그리고 태리도 약간 이제 댓글에 보면 버릇없다 이렇게 또 지적해주시는데"라며 "사실 애들 키우는 게 우리가 교과서처럼 만만치 않다. 저도 이제 최대한 아이를 혼낼 때는 혼내고"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혼내는 모습을 보시면 저에게 정떨어질 것"이라며 "저는 아주 그냥. 눈물 쪽 빼놓고 약간 그런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여러분들을 위해서 공개하지 않겠다. 공개하면 우리 구독자 다시 제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지혜는 세무사 문재완과 2017년 결혼,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