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비비지·케플러 실수 연발에 줄줄이 눈물, 효린 '올 만점' 1위+브브걸 꼴찌('퀸덤2')


가수 효린이 Mnet '퀸덤2' 커버 곡 대결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퀸덤2'는 지난주에 이어 걸그룹들의 커버 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효린은 이달의 소녀 '쏘 왓(So What)'을 커버했다. 효린은 공중 후프에 매달려 무대를 시작했다. 고양이 모자를 벗어던진 효린은 라이브로 공연을 시작했고 트레이드 마크인 폭발적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많은 인원의 댄서들과 함께 안무를 이어가다 메인 무대와 중앙, 가장자리까지 오가며 팬들을 만났다. 효린은 이달의 소녀의 '쏘 왓'과 완벽하게 다른 '쏘 왓'을 완성했다. 효린의 점수는 경이로웠다. 글로벌 투표, 자체평가, 현장 평가단 점수 모두 '만점'.
[종합] 비비지·케플러 실수 연발에 줄줄이 눈물, 효린 '올 만점' 1위+브브걸 꼴찌('퀸덤2')
[종합] 비비지·케플러 실수 연발에 줄줄이 눈물, 효린 '올 만점' 1위+브브걸 꼴찌('퀸덤2')
효린은 "다 같이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게 돼서 좋다. 앞으로 큰일 났다"고 기뻐했다.

실수 없이 완벽했던 효린과 달리 비비지와 케플러는 실수를 연발했다.

비비지는 우주소녀 '언내추럴(UNNATURAL)'을 선곡했다. 기존 청순한 모습에서 섹시하고 강렬한 콘셉트로 과감한 변신을 꾀했다. 비주얼뿐만 아니라 랩에 도전하거나 남성 댄서와의 페어 안무 등 무대를 위해 고군분투했다.

시도는 좋았지만, 실력과 운이 따라오지 못했다. 연습 내내 불안했던 비비지는 본 경연에서 타이밍 실수를 했다. 멤버 은하가 들어가는 타이밍을 놓쳐 밸런스가 처음부터 무너진 것.

은하는 "너무 속상하다. 시작 타이밍이 안 맞아서 어영부영된 것 같다. 내가 춤을 잘 추는 사람은 아니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내가 부족하다는 걸 느끼면 너무 속상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종합] 비비지·케플러 실수 연발에 줄줄이 눈물, 효린 '올 만점' 1위+브브걸 꼴찌('퀸덤2')
케플러는 브레이브걸스의 '풀파티'를 선곡해 케플러만의 귀여움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케플러의 무대 장치가 이들의 발목을 잡았다. 비눗방울 효과가 위험했다. 멤버 다연은 돌출 무대에서 중심을 잃고 다리가 빠졌고, 유진도 비눗방울 때문에 미끄러워 무대에 집중하지 못했다.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다연은 실수를 했다는 자책감에 눈물을 흘렸고 멤버들의 다독임에도 눈물을 그치지 못했다.
[종합] 비비지·케플러 실수 연발에 줄줄이 눈물, 효린 '올 만점' 1위+브브걸 꼴찌('퀸덤2')
[종합] 비비지·케플러 실수 연발에 줄줄이 눈물, 효린 '올 만점' 1위+브브걸 꼴찌('퀸덤2')
이날 경연의 꼴찌는 브레이브 걸스. 멤버들은 "꼴찌만 안 했으면 좋겠다"고 간절히 바랐지만 최종 6위를 기록하자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 민영은 "우리만의 무대를 할 수 있어 기쁜데 당장의 결과가 이러니까(좋지 않으니까) 속상하다"며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속상한 게 쌓이다 의기소침해질까 걱정"이라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