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회사 부장 '김몰빵' 역
"옛날에는 잘 나갔다"
사진=유튜브 '인생84' 영상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인생84' 영상화면 캡처


기안84가 주식투자에 대한 위험성을 일깨웠다.

지난 19일 기안84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투자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기안84는 한 투자증권회사에 다니는 ‘김몰빵’으로 등장했다.

김몰빵은 “지금 시장을 말씀드리자면 국제적인 정세 불안으로, 스태그플레이션이 우려가 될 만큼 장이 불안정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 몰빵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이어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등장했다. 봉지은은 ‘김몰빵’ 역을 맡았던 기안84였다. 봉지은은 김몰빵에게 커피를 주며 “대단한 투자는 하지 못해도 소소한 투자로 인해서 지금 먹고 계시는 커피 한 잔 정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둘은 사장실을 찾아간다. 사장실에 들어간 김몰빵. 큰 소리가 나고 김몰빵의 얼굴은 피범벅이 되어 있었다. 김몰빵의 모습에 봉지은은 “아휴, 아무리 그래도 사람 얼굴을 저렇게 만들어 놔”라며 “아니 깡패야 뭐야 사람이”라고 걱정했다.

김몰빵은 “내일모레면 40인데 이렇게까지 해야 돼?? 아무리 더러워도 참고 살았는데”라고 분노했다. 이를 듣던 봉지은은 “이럴 때 한 번 뒤집어야 하는 거 아닙니까? 부장님 옛날에 무에타이 배웠다면서, 그냥 (사장님께) 가세요. 제가 도와드릴게요”라고 언급했다.
사진=유튜브 '인생84' 영상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인생84' 영상화면 캡처
김몰빵은 “때려치운다. 내가”라며 사직서를 들고 사장실 앞에 간다. 김몰빵은 곧이어 사장실 앞에서 고급 정보(?)를 엿듣게 됐다. 김몰빵은 웃으며 “그런 고급 정보가 있다는 말이지?”라며 떠났다.

1년 뒤 굴다리 밑. 상자에서 나온 김몰빵. 그는 “내가 예전에 투자 전문 회사에 다녔다. 수익률도 좋고”라고 소개했다.

“수익률이 높았는데 왜 여기 계시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김몰빵은 “수익률이 높았지만, 마지막에 크게 걸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언제까지 개미처럼 살 거냐. 금방 크게 크게 가려고 했는데 잘 안됐다. 옛날에는 잘 나갔다”라고 회상했다.

한창 이야기하던 도중 김몰빵이 자리하던 곳의 원래 주인이 나타났다. 자리의 주인은 “이 양반아. 내가 여기 앉아야 해. 여기 있지 말라니까”라고 소리쳤다. 또 “여기 내 자리라고 빨리 나와. 아이 재수 없네”라고 말했다.

쓸쓸한 김몰빵의 모습이 비치고 화면이 전환됐다. 잠에서 깨어난 김몰빵. 김몰빵은 “아 맞다 오늘 사장님에게 제출할 서류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커피를 한 모금 마시며 “이런 게 진짜 행복이지”라며 자신이 맡은 일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