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가속' 조한철 (사진=눈컴퍼니 제공)
'너가속' 조한철 (사진=눈컴퍼니 제공)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조한철이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또다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KBS 2TV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싱그러운 스물다섯, 운동이 전부인 박태양(박주현 분) 선수와 운동이 직업인 박태준(채종협 분) 선수가 배드민턴 실업팀에서 벌이는 뜨거운 스포츠 로맨스 한 판을 그리는 드라마. 드디어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가 베일을 벗은 가운데, 실업팀 유니스를 이끄는 감독 이태상 역으로 분한 조한철이 현실감 넘치는 연기와 애드리브로 예기치 못한 폭소를 터뜨리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어제(20일) 방송된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1회에서 이태상(조한철 분)은 첫 등장부터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단짠 열연을 펼쳤다. 경기 시작 직전임에도 경기장에 나타나지 않는 육정환(김무준 분)과 통화를 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으로 첫 화 도입부부터 짠 내가 폭발하는 실업팀 감독 라이프를 보여준 것. 상대편인 시청팀의 감독과 은근하면서도 쫄깃한 기 싸움을 벌이는 이태상의 표정 또한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이어 이태상이 정환에게 감독을 교체하지 않으면 경기를 뛰지 않겠다는 말을 들은 유니스 사장(김현주 분)으로부터 호출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에 사무실로 따로 정환을 불러 차분하게 타이르려 애썼지만 현직 국가대표이자 최고의 스타플레이어 정환의 기에 눌려버리고 마는 모습이 자연스레 보는 이들의 웃음보를 터뜨렸다.

그런가 하면 딸 이유민(서지혜 분)과 통화를 하던 중, 정환이 유민의 휴대폰을 낚아채 전화를 건네받자 예기치 못한 목소리에 당황해하는 이태상의 모습이 그려지기도. “네가 왜 내 딸이랑 있어? 너희 왜 만나! 지금 뭐야! 왜 지금 둘이 만나지?”라고 말하는 조한철표 익살스러운 리액션과 감칠맛 나는 애드리브가 시청자들을 웃음으로 제대로 몰고 갔다.

이렇듯 조한철은 매 작품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선보여온 걸출한 코믹 연기로 이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에서도 그 강력한 기세를 여실히 이어 나가고 있다. 조한철 특유의 차진 입말의 재미는 쉴 새 없이 극에 경쾌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드라마를 탄탄하게 뒷받침하며 유니스 팀 선수들과 빚어내는 유쾌한 에피소드들로 웃음과 재미를 만들어낼 것을 예고한 조한철. 이에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 속 그가 흥미진진하게 선보일 이태상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진다.

한편 조한철이 출연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