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신, 박소진, 이성경, 이수현, 김영대, 김윤혜, 윤종훈./ 사진 제공 = tvN
이정신, 박소진, 이성경, 이수현, 김영대, 김윤혜, 윤종훈./ 사진 제공 = tvN


항상 사건이 터지는 연예계 뒤, 이성경과 김영대가 톱스타와 홍보팀장 간의 사랑을 보여준다.

20일 tvN 새 금토드라마 '별똥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성경, 김영대, 윤종훈, 김윤혜, 박소진, 이정신과 이수현 감독이 참석했다.

‘별똥별’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다. 실제 매니지먼트사에서 오래 근무했던 최연수 작가가 대본을 집필했다.

이날 이수현 감독은 기존 엔터 업계를 다룬 작품들과의 차별점에 대해 "엔터 업계 관련된 작품들이 많았다. 그만큼 이 업계에 사람들이 관심도 많이 가지고 있다. 우리 드라마는 어떤 큰 빌런이 있거나 큰 목표를 향해 다 같이 사건을 해결하는 내용이 아니다. 다양한 직군에 있는 사람들의 일상을 시트콤처럼 담아냈다"며 "카메오분들이 많이 나온다. 회마다 어떤 에피소드들로 꾸며질지 기대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경, 김영대./사진 제공 = tvN
이성경, 김영대./사진 제공 = tvN
이성경은 스타포스엔터테인먼트 홍보팀장 오한별로 분한다. 이성경은 "처음에 '별똥별' 대본을 보고 공감을 많이 했다. 같이 일하는 팀들의 고충들이 현실감 있게 담겨있고 엔터테인먼트를 섬세하게 잘 표현했더라. 실제와 싱크로율이 95% 정도 되는 것 같다. 디테일하게 묘사가 되어있어서 여러분들에게 저희의 일들을 소개해주는 기분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보팀이라고는 하지만 매니저 역할도 겸해서 하는 것 같다. 주변 스태프분들과 일하다 보면 서로 가까워지고 믿음이 생겨서 많은 이야기들을 나눠왔었다. 그 시간이 자문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성경은 극 중 톱스타와의 러브라인이 그려진다. 현실에서 홍보팀장과 톱스타 사랑의 가능성에 관해 묻자 이성경은 "만약 한별의 일상을 살고 있다면 바빠서 못할 것 같다. 태성(김영대 분)이보다 일을 더 많이 한다. 여러 소속 배우들을 케어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할지는 모르겠다. 설렐 틈이 있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김영대는 톱스타이자 스타포스엔터의 매출 1위를 책임지고 있는 배우 공태성 역을 맡았다. 김영대는 "재밌고 발랄한 캐릭터다. 공태성도 두 가지 면모가 있다. 가벼운 쪽이 나랑 닮았다. 대본을 볼 때 신인이었기 때문에 많이 알게 됐고 주변 스태프들에게 더 감사한 마음을 가지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김영대는 주연을 맡은 부담감도 상당했다고. 그는 "부담이 컸던 건 사실이다. 지금도 굉장히 떨린다. 다만 촬영을 계속하다 보니까 주변에 좋은 분들이 많아서 조금씩 부담감을 떨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톱스타를 맡은 역을 소화하기 위해 참고한 배우가 있냐고 묻자 그는 "실제로 내가 톱스타가 아니기 때문에 어떻게 접근할지 걱정했다. 유심히 다 내 주변에 있더라. 성경 누나, 종훈 선배 등이 이미 톱스타들이어서 현장에서 배우고 성장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훈, 김윤혜./ 사진 제공 = tvN
윤종훈, 김윤혜./ 사진 제공 = tvN
윤종훈은 스타포스엔터 매니지먼트 1팀장 강유성을 연기한다. 윤종훈은 "극 중에서 내가 맡은 배우들의 촬영장을 많이 돌아다녔다. 그러다 든 생각이 '나라도 회사에 전화 한번 덜 해서 덜 귀찮게 해야겠다'다. 배우를 진심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하지 못하는 일이라고 느꼈다"라며 회사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윤종훈과 김영대는 앞서 SBS '펜트하우스'에서 호흡을 맞춘바. 윤종훈은 " 영대가 너무 좋은 인성을 가지고 있다. 영대씨랑은 서로의 집까지 왕래할 정도로 친해졌다"며 김영대와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다.

김윤혜는 스타포스엔터 매니지먼트 2팀장 박호영으로 분한다. 김윤혜는 "우선 호영이라는 매니저역을 맡았을 때 매니저분들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연기했다"며 "팀장 역할이 특별히 어렵진 않았지만, 말투에 있어서 고민했었다. 강해 보이지 않으면 어떡하지 걱정했는데 감독님이 도와줬다"고 밝혔다.

박소진은 연예부 기자 조기쁨 역을 맡았다. 박소진은 "연예계에 있는 일들을 밖으로 꺼내는 역할이지 않나. 평소 기자분들과 인터뷰는 많이 했지만, 어떤 삶을 사는지는 몰랐다. 연예계 기자 한 분을 소개받아서 3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 며 "기자의 애티튜드, 눈빛을 알게 됐고 누군가를 대할 때 사심을 섞기 쉽지 않다는 걸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스타포스엔터 고문 변호사 도수혁 역을 맡은 이정신. 그는 " 같이 촬영하는 김영대, 윤종훈 배우분들이 미남이라서 관리를 신경 써서 했다. 변호사 캐릭터는 처음이라서 작가님께서 소개해준 책을 보면서 고문변호사가 어떤 일을 하는지 공부했다"고 말했다.

'별똥별'은 오는 4월 22일 밤 10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