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한 현장 이야기 '별똥별'
엔터테인먼트 내부 사정 그렸다
이성경X김영대, 서로가 생각하는 케미는?
배우 이성경, 김영대./사진제공=tvN
배우 이성경, 김영대./사진제공=tvN


이성경과 김영대가 서로의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tvN 새 금토드라마 ‘별똥별(극본 최연수 / 연출 이수현)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이수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경, 김영대, 윤종훈, 김윤혜, 박소진, 이정신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별똥별’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매니저, 홍보팀, 기자 등 연예계 최전선에 위치한 이들의 치열한 밥벌이 라이프를 그린다.

이날 이성경은 "김영대와 많이 친해졌다"며 "처음엔 낯설고 시끌벅적 밝은 상황에 혼자 정글에 들어온 것 마냥 긴장한 모습을 봤. 그 모습을 보고 호흡을 잘 맞출 수 있을까 걱정 했는데 지금은 기가 막힌다"고 밝혔다.

김영대는 "다른 분들은 그래도 아는 사이였지만, 저는 처음 만났다"며 "낄 타이밍이 없어서 힘들었지만, 촬영하는 데 어려움이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후엔 오히려 서로 의지하면서 신나고 재미있게 잘 했다"고 덧붙였다.

‘별똥별’은 오는 22일(금) 밤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