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방송화면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방송화면


'트로트 퀸' 장윤정이 귀환했다. '미스트롯2' 여제들이 그 어느때보다 긴장한 상태로 '장윤정 가요제'를 펼쳤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는 장윤정이 출연했다.

이날 양지은, 홍지윤, 김태연부터 영지, 김나희까지 '장윤정 트위스트' 무대로 여왕의 행차를 반겼다. 모든 출연자들이 함께 '트위스트 춤을 춥시다'라며 열창한 가운데 장윤정이 등장했다. 장윤정은 후배들 가운데서 여유있게 노래하며 귀환을 알렸다.

'가요제'를 펼치기에 앞서 장윤정은 "원곡 느낌이 나지 않게 부르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장윤정 가요제'는 노래방 마스터 점수와 장윤정이 주는 예술점수를 합해 점수가 결정 됐다. 특히 장윤정은 '미스트롯2' 때처럼 특별 마스터석에 앉아 참가자 평가지를 흔들어 보여 모두를 긴장하게 했다.

첫 주자로 은가은과 허찬미가 나섰다. 은가은은 '반창고'를 열창, 장윤정은 '발음'을 지적하며 냉정하게 평가했다. 허찬미는 '벚꽃길'을 선곡, 환상적인 댄스로 100점을 받았다. 장윤정도 "잘 어울리는 노래를 선곡했다. 본인의 색깔을 잘 냈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윤태화는 '첫사랑'을 열창, 장윤정은 "진성과 가성을 잘 살렸다"라고 평가 했다. 또 김태연이 '애가 타'를 선곡, 한층 성숙한 무대를 선보였다. 장윤정은 "세심한 강약 조절과 담백한 창법까지, 아주 많이 성장했다"고 극찬했다.

계속해서 별사랑은 '블란서 영화처럼'을 불렀지만, 노래 도중 박자를 놓쳐 아쉬움을 안겼다. 홍지윤은 '목포행 완행열차'를 선곡, 엄청난 고음을 소화했다. 장윤정은 "높긴 높다"라고 했고, 양지은 등 참가자들은 "이 노래 왜 이렇게 어렵냐"며 놀랐다. 장윤정은 "꺾임을 잘했고 아기 오리같이 귀여웠다"고 칭찬했다.

다음으로 김다현이 '너 떠난 후에'를 선보였고, 장윤정은 "감정을 끌고 가는 게 어려운데 나보다 훨씬 슬프게 잘 불렀다"고 극찬했다. 강혜연은 '해바라기'를 불러 노래방 마스터 점수 100점을 받았다. 장윤정도 "고음으로 정면승부 했다. 정성을 다해 잘 불렀다"고 찬사를 보냈다.

특히 진 vs 진의 대결에 시선이 집중 됐다. 지난 '윤시내 가요제'에서 진을 받은 전유진은 '사랑 참'을 열창했다. 장윤정은 "안 좋은 습관을 다 고쳤다. 내가 다 뿌듯하게 봤다"고 평가했다. '미스트롯' 진 양지은은 '초혼'으로 감성을 폭발시켰다. 장윤정은 "노래가 정직하고 깔끔했다"라고 엄지를 치켜 세웠다.

뿐만아니라 홍지윤은 신곡 '사랑의 여왕'을 선보였다. 반짝이는 레드 미니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홍지윤은 상큼하면서도 섹시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장윤정 역시 신곡 '이정표'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첫 소절부터 후배들은 "너무 좋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모두가 두 손을 모으고 푹빠져 감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