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남편과 배우 이종혁의 막무가내 동업 모의에 분노를 폭발한다.

18일 방송되는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와 ‘임창정 절친’ 배우 이종혁의 만남이 담긴다.

‘요식업계 큰손’ 임창정의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된다. 절친 이종혁을 의문의 장소로 불러낸 것도 모자라 뜻밖의 동업까지 제안한 것. 앞서 다양한 요식업에 도전해 대박과 쪽박을 모두 경험한 임창정은 “이번엔 무조건 된다”라며 큰소리치지만, 이종혁은 반신반의하는 모습을 보여 임창정의 애를 태운다.

이에 임창정은 비장의 무기와 함께 특유의 혼을 쏙 빼놓는 화려한 언변으로 유혹에 돌입, 마침내 이종혁은 “형은 천재 같다”라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이들의 동업 모의를 알게 된 서하얀에게 심상치 않은 기운이 맴돈다. 임창정과 이종혁은 어마어마한 양의 사업 아이템을 구매해 집으로 가져오고, 임창정의 사업 계획을 처음 듣게 된 서하얀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그런데도 이종혁을 설득하는 데만 혈안이 된 ‘눈치 제로’ 임창정의 모습에 결국 서하얀의 분노가 폭발하고 말았다고. 늘 임창정을 이해하고 배려해줬던 ‘대인배’ 서하얀의 정색에 싸늘한 분위기가 형성되고, 이를 지켜보던 MC들도 “하얀 씨 저런 표정 처음이야”라며 함께 긴장했다는 후문이다.

상남자 이종혁의 반전 결혼생활도 들통난다. 임창정이 “너 아내한테 설설 기더라?”라며 실제 목격담을 폭로한 것. 이종혁은 당황하며 부인하지만, 이내 귀여운 ‘쭈굴미’를 발산하며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어 이종혁은 ‘센캐’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박 터지는 부부 싸움 일화, 21년 차 부부의 ‘쿨내’ 나는 화해 방식까지 그간 밝히지 않았던 결혼생활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상남자 이종혁의 ‘반전’ 결혼생활은 1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